野 비례정당 ‘더불어민주연합’ 출범...조국혁신당 창당

입력 2024-03-03 16: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연합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진보당 윤희숙 대표, 이 대표, 더불어민주연합 윤영덕, 백승아 공동대표, 새진보연합 용혜인 상임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연합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진보당 윤희숙 대표, 이 대표, 더불어민주연합 윤영덕, 백승아 공동대표, 새진보연합 용혜인 상임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야권 비례위성정당 ‘더불어민주연합’이 3일 공식 출범했다. 민주당 제안으로 공개 논의를 시작한 민주당과 새진보연합, 진보당 등은 지난달 21일 범야권 통합비례위성정당 창당과 지역구 야권 후보 단일화에 합의했다. 같은 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조국혁신당’도 공식 창당하며, 반윤(윤석열) 전선에 힘을 보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연합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했다. 당대표에는 민주당 윤영덕 의원(광주 남동갑)과 12호 영입인재 백승아 전 교사가 공동대표로 임명됐다. 당 원내대변인인 윤 의원은 당내 경선에서 정진욱 당대표 정무특보에게 패해 재선 도전이 불발됐다.

윤 의원은 “대한민국 미래가 달린 매우 중차대한 선거”라며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맡아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대표직 수락연설에서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국민의 삶을 지키라는 시대와 국민의 절절한 명령을 무겁고도 엄숙하게 받들겠다”며 “더불어민주연합이 앞장서서 무도한 윤석열 정권과 싸워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윤’ 선거를 위한 5가지 의제 제시했다. △불공정 특권 철폐 △노동권 보장·생명 존중·불평등 및 차별 문제 해소 △저출생으로 인한 국가 소멸 및 공동체 붕괴 저지 △기후위기 적극 대응 △평화적 남북 관계 복원 등이다.

더불어민주연합은 30명의 비례대표 후보를 낼 예정이다. 당선 안정권인 순번 20번까지는 민주당 20명, 다른 두 당 몫 10명을 추천하기로 합의했다. 지역구 단일화 협상도 진행 중이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새진보연합 용혜인 상임대표, 진보당 윤희숙 상임대표,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 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축사에서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해 범야권 위성정당 출범이 불가피했음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는 그야말로 이 나라의 명운이 달려있다”며 “세상에 변화를 바라고, 퇴행을 원하지 않는 모든 국민과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 그 출발점이 더불어민주연합 출범”이라고 했다.

같은 날, 지난달 23일 창당을 선언한 조 전 장관의 조국혁신당도 20일 만에 공식 출범했다. 조국혁신당은 이날 오후 2시 일산 킨텍스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조 전 장관을 당원 만장일치 찬성으로 당대표로 추대했다. 조국혁신당은 6개 시도당에서 5만 명 이상의 당원을 모집했다.

조 전 장관은 대표직을 수락하며 “윤석열 검찰독재정권을 하루빨리 종식시켜야 하는 소명이 운명적으로 주어졌다”고 밝혔다. 그는 “돌아갈 다리를 불살랐다”며 “검찰독재를 끝낸 후 민생과 복지가 보장되는 ‘제7공화국’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물로 뒤덮힌 ‘윤석열의 강’을 건너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갈 비전과 정책을 제시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국혁신당과 더불어민주연합의 ‘반윤 연대’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이 참석하기도 했다. 조국혁신당 관계자는 “창당대회에 다른 당 인사께서 축하의 의미로 참석하는 정도의 의미”라면서도 “반윤(반윤석열) 연대에서 민주당은 큰집, 조국혁신당은 작은집 아니겠나”라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담스러운 월세, 정부에서 매달 지원해준다…'청년월세 특별지원' [십분청년백서]
  • "탕탕 후루후루 탕탕탕 후루루루루"…'마라탕후루' 챌린지 인기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24일 서울역서 칼부림" 협박글에…경찰 추적 중
  •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될까…오늘 영장실질심사, 정오께 출석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단독 우리금융,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 2년 만에 되살린다
  • 지난해 가장 잘 팔린 아이스크림은?…매출액 1위 공개 [그래픽 스토리]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13:3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23,000
    • -1.21%
    • 이더리움
    • 5,294,000
    • +2.02%
    • 비트코인 캐시
    • 687,500
    • -1.93%
    • 리플
    • 739
    • +1.65%
    • 솔라나
    • 237,900
    • -2.66%
    • 에이다
    • 650
    • -2.55%
    • 이오스
    • 1,158
    • -0.86%
    • 트론
    • 160
    • -2.44%
    • 스텔라루멘
    • 15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9,750
    • -1.7%
    • 체인링크
    • 24,270
    • +8.06%
    • 샌드박스
    • 629
    • -0.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