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OPEC+ 감산 연장 전망에도 하락…WTI 0.36%↓

입력 2024-03-01 07: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월간으로는 WTI 3%, 브렌트유 2.3% 상승
2개월 연속 월간 상승에 일부 조정 장세

▲7월 13일 미국 유타주 뒤센 남부 분지에서 펌프잭들이 석유를 추출하고 있다. 뒤센(미국)/AP연합뉴스
▲7월 13일 미국 유타주 뒤센 남부 분지에서 펌프잭들이 석유를 추출하고 있다. 뒤센(미국)/AP연합뉴스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기타 산유국 협의체인 OPEC 플러스(+)가 감산을 연장할 것이라는 기대에도 하락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28달러(0.36%) 하락한 배럴당 78.26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4월물 브렌트유는 0.06달러(0.07%) 내린 배럴당 83.62달러로 집계됐다.

WTI와 브렌트유는 2월 한 달간 각각 3%, 2.3% 상승했다. 월간 상승은 2개월 연속이다. 다만 이날은 조정 장세에 OPEC+가 감산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에도 소폭 하락했다.

로이터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OPEC+가 적어도 2분기까진 감산을 연장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OPEC+는 최대 연말까지 감산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도 전망됐다.

앞서 OPEC+는 1분기 동안 하루 220만 배럴을 감축하는 데 합의했다. 이후 이스라엘 전쟁에 중동을 중심으로 지정학적 긴장감이 커지면서 유가가 치솟자 감산을 멈출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지만, 현재로서 그럴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한편 미국의 인플레이션 지표가 예상대로 양호하게 나온 것은 유가의 월간 상승을 유지하는 데 보탬이 됐다고 CNBC는 짚었다. 1월 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4%,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 두 수치 모두 예상과 다르지 않았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결정할 때 참고하는 지표로 알려진 근원 PCE 가격지수도 각각 2.8%, 0.4% 상승해 예상치에 부합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담스러운 월세, 정부에서 매달 지원해준다…'청년월세 특별지원' [십분청년백서]
  • "탕탕 후루후루 탕탕탕 후루루루루"…'마라탕후루' 챌린지 인기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24일 서울역서 칼부림" 협박글에…경찰 추적 중
  •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될까…오늘 영장실질심사, 정오께 출석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단독 우리금융,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 2년 만에 되살린다
  • 지난해 가장 잘 팔린 아이스크림은?…매출액 1위 공개 [그래픽 스토리]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12:3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70,000
    • -0.77%
    • 이더리움
    • 5,302,000
    • +2.28%
    • 비트코인 캐시
    • 688,000
    • -1.5%
    • 리플
    • 740
    • +1.79%
    • 솔라나
    • 240,100
    • -2.08%
    • 에이다
    • 652
    • -2.4%
    • 이오스
    • 1,156
    • -1.2%
    • 트론
    • 161
    • -2.42%
    • 스텔라루멘
    • 153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9,800
    • -1.37%
    • 체인링크
    • 24,120
    • +7.3%
    • 샌드박스
    • 626
    • -1.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