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KT와 손잡고 생성형 AI 도입... ‘창조적 혁신 은행’ 선언

입력 2024-02-27 14: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금융 맞춤형 생성형AI 환경 구축해 고객 친화적 서비스 기획∙개발 추진

▲27일 을지로 케이뱅크 사옥에서 KT 최준기 AI사업본부장, 케이뱅크 차대산 테크 실장, kt 클라우드 김주성 AI신사업담당, 업스테이지 김성훈 대표 (왼쪽부터 순서대로)가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케이뱅크)
▲27일 을지로 케이뱅크 사옥에서 KT 최준기 AI사업본부장, 케이뱅크 차대산 테크 실장, kt 클라우드 김주성 AI신사업담당, 업스테이지 김성훈 대표 (왼쪽부터 순서대로)가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케이뱅크)

케이뱅크가 KT와 손잡고 생성형 AI 도입을 통해 금융 혁신에 나선다.

케이뱅크는 케이뱅크 사옥에서 KT∙kt 클라우드∙업스테이지와 생성형 AI 기술 적용 및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케이뱅크와 3사는 금융 도메인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금융 맞춤형 생성형 AI 환경을 구축하고 혁신적인 케이뱅크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상하기 위한 공동 업무를 추진할 예정이다.

케이뱅크는 생성형 AI 도입 기반으로 적용할 수 있는 상품 및 서비스 등 다양한 케이스를 리스트업할 계획이다. 생성형 AI 기술 도입 후의 효과성을 분석하고 도입 적절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다.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상품 및 서비스 출시를 위한 기획∙개발 등 추진하며 업무 전반을 총괄할 예정이다.

케이뱅크는 생성형 AI 도입을 통해 고객에게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각오다. 최근 다양한 업권에서 생성형 AI로 대표되는 챗GPT를 도입하고 있지만 특히 금융권의 경우 개인정보 보호, 컴플라이언스 등 문제로 생성형 AI 접근 및 활용이 제한적이다.

케이뱅크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보다 안전한 서비스를 위해 케이뱅크 서버에 생성형 AI 환경을 구축하기로 했다.

KT와 kt 클라우드는 생성형 AI 플랫폼과 생성형 AI에 필요한 GPU 인프라를 지원한다. 케이뱅크에 생성형 AI의 도입 및 학습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제반 기술을 확보하고 플랫폼 및 학습 환경을 마련한다.

업스테이지의 기업용 Private LLM(거대언어모델∙Large Language Model)을 금융 특화로 개발해 활용한다. 업스테이지는 기업용 Private LLM이 케이뱅크 앱에서 구현될 수 있도록 한글 학습을 반복한 후 데이터를 구상하는데 협력할 계획이다.

또 LLM 솔라를 기반으로 금융 맞춤형 특화 데이터를 학습할 예정이다. 솔라는 오픈소스 LLM를 비교하는 글로벌AI 플랫폼 ‘허깅페이스 오픈 LLM 리더보드’에서 성능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향후 케이뱅크와 3사는 금융 특화된 생성형 AI 도입을 추진하고 고객 1인 맞춤형 서비스로 이전과는 차별화된 새로운 금융 경험과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차대산 케이뱅크 테실장은 “테크 리딩 뱅크를 실현하기 위해 국내 최고의 AI 기업들과 손잡고 ‘창조적 혁신 은행으로 나아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블랙스톤 회장 “AI붐에 데이터센터 급증…전력망 과부하 엄청난 투자 기회”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부모…영민이는 유령이 됐다 [있지만 없는 무국적 유령아동①]
  •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땅 문서 공개한 한국인 유튜버
  • 파월 ‘매파 발언’에 우는 비트코인…중동 위기 감소·美 경제 강세에도 약세 [Bit코인]
  • 금리의 폭격, "돈 줄 마를라"전정긍긍...좀비기업 좌불안석 [美 국채 5%의 소환]
  • “자물쇠 풀릴라” 뒷수습 나선 쿠팡…1400만 충성고객의 선택은? [이슈크래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029,000
    • -1.72%
    • 이더리움
    • 4,530,000
    • -1.84%
    • 비트코인 캐시
    • 692,500
    • -5.01%
    • 리플
    • 729
    • -0.68%
    • 솔라나
    • 198,300
    • -0.8%
    • 에이다
    • 666
    • -3.06%
    • 이오스
    • 1,091
    • -1.71%
    • 트론
    • 167
    • +0%
    • 스텔라루멘
    • 160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150
    • -2.02%
    • 체인링크
    • 19,770
    • -0.7%
    • 샌드박스
    • 632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