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선거구 획정위 원안 불공정...與, 수정안 제시해야”

입력 2024-02-27 10: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과감한 수정안 내거나 획정위 안 받아야”
“이대로 29일 획정 불발 시 전적으로 정부‧여당 책임”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여당을 향해 “선거구 획정위 안에 수정안을 과감하게 제시하던가, 획정위 안을 받아들이라”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29일 국회 본회의에서 획정위 안이 통과되지 못해 4월 총선이 정상적으로 실시되지 못한다면 전적으로 정부‧여당 책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획정위 안이 매우 부당하고, 당내 해당 지역 의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눈앞에 닥친 총선을 무산시킬 수 없다는 점에서 불리함을 감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무책임하게 선거구를 위헌 상태로 몰아가는 여당과 달리 솔로몬 재판에 어머니와 같은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획정위 원안은 “여당인 국민의힘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편파적인 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인구 기준을 적용하면 경기도 안산, 서울 노원‧강남 그리고 대구에서 한 석씩 감소하는 것이 맞지만, 획정위는 여당에 일방적으로 유리하게 서울 강남, 대구 의석은 그대로 유지하는 불공정한 결정을 내렸다”며 “대신 경기 부천과 전북 의석을 감소시켰다”고 덧붙였다.

이어 “의석 규모의 지역 간 형평성 문제도 크고, 균형 발전과 농어촌 대표성 강화, 인구소멸지역에 대한 배려도 없었다”며 “여당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안을 개선하기 위해 여러 차례 (민주당이) 노력했지만, 국민의힘은 매우 비협조적이었고 기존 안을 고수하기만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애초에 획정위 안이 불리하다는 지적에 특정 정당에 유리한 내용이 아니라고 해서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 “그러나 이제와 우리가 원안을 하겠다고 하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다.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부담스러운 월세, 정부에서 매달 지원해준다…'청년월세 특별지원' [십분청년백서]
  • "탕탕 후루후루 탕탕탕 후루루루루"…'마라탕후루' 챌린지 인기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24일 서울역서 칼부림" 협박글에…경찰 추적 중
  •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될까…오늘 영장실질심사, 정오께 출석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단독 우리금융, 여성 리더 육성 프로그램 2년 만에 되살린다
  • 지난해 가장 잘 팔린 아이스크림은?…매출액 1위 공개 [그래픽 스토리]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12:5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593,000
    • -0.78%
    • 이더리움
    • 5,301,000
    • +2.45%
    • 비트코인 캐시
    • 689,000
    • -1.64%
    • 리플
    • 740
    • +1.79%
    • 솔라나
    • 239,600
    • -2.24%
    • 에이다
    • 652
    • -2.25%
    • 이오스
    • 1,155
    • -1.28%
    • 트론
    • 161
    • -2.42%
    • 스텔라루멘
    • 153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9,700
    • -1.7%
    • 체인링크
    • 24,050
    • +7.03%
    • 샌드박스
    • 626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