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링’ 첫 공개…최태원 SK 회장도 관심

입력 2024-02-26 20:11 수정 2024-02-26 20: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최장 9일까지 재충전 필요 없어”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가 개막한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에서 갤럭시 링을 살펴보고 있다. (바르셀로나=사진공동취재단)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가 개막한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 전시장에서 갤럭시 링을 살펴보고 있다. (바르셀로나=사진공동취재단)

삼성전자가 스마트 반지 ‘갤럭시 링’ 실물 디자인을 최초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에서 부스를 열고 갤럭시 링 실물을 공개했다.

연내 출시 예정인 갤럭시 링은 수면 중에도 편하게 착용할 수 있고, 반지 안쪽 면이 손가락을 감싸 세밀한 건강 데이터 측정이 가능하다. 블랙ㆍ골드ㆍ실버 3가지 색상, 총 9개의 크기로 전시했으며 보안상 만져보거나 착용할 수는 없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갤럭시 링 안쪽 면에는 사용자의 바이오 데이터를 탐지할 수 있는 센서가 두어 개 부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 링 실물 디자인이 외부에 공개된 것은 삼성전자가 지난달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에서 티저 영상을 보여준 지 한 달여 만이다.

삼성전자 부스를 찾은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도 갤럭시 인공지능(AI) 기능을 먼저 체험한 뒤 갤럭시 링을 둘러보며 질문 세례를 쏟아냈다.

최 SK 회장은 부스를 안내한 노태문 삼성전자 모바일경험(MX) 사업부장(사장)에게 “전화를 스크린으로 보는 건가”, “현재는 산소 센서만 달려있는가”, “그동안 워치를 갖고 있었는데 특별히 이렇게 디자인한 이유는 뭔가” 등 질문을 쏟아냈다.

이에 노 삼성전자 사장은 “아직 전화 기능까지는 안 되고 헬스 모니터링을 해서 휴대폰에서 수면과 산소 포화도 등 자신의 헬스 정보를 볼 수 있다. 산소 센서가 달려서 휴대전화로 정보를 넘겨준다”라고 전했다.

갤럭시 워치 외에 링까지 개발한 이유로는 “항상 부담 없이 장시간 찰 수 있다”며 “반지형으로 만들어 충전하면 5일에서 최장 9일까지 재충전 필요 없이 사용할 수 있으므로 항상 몸에 착용하면서 중요한 헬스 정보를 놓치지 않고 모니터링하기 가장 적합한 것이 링 형태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최 SK 회장은 이날 창립총회를 연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GTAA)를 언급하면서 “뭔가 조금 더 논의할 부분이 있어 따로 나중에 (이야기하자)”고 제안했고, 노 삼성전자 사장은 “잘 협력하겠다”고 답했다.

갤럭시 링의 아직 구체적인 출시 시기는 나오지 않았지만, IT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통상 7∼8월께 열리는 하반기 언팩을 통해 갤럭시 링을 시장에 내놓을 것으로 전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음주운전 걸리면 일단 도망쳐라?"…결국 '김호중 방지법'까지 등장 [이슈크래커]
  • 제주 북부에 호우경보…시간당 최고 50㎜ 장맛비에 도로 등 곳곳 침수
  • ‘리스크 관리=생존’ 직결…책임경영 강화 [내부통제 태풍]
  • 맥도날드서 당분간 감자튀김 못 먹는다…“공급망 이슈”
  • 푸틴, 김정은에 아우르스 선물 '둘만의 산책'도…번호판 ‘7 27 1953’의 의미는?
  • 임영웅, 솔로 가수 최초로 멜론 100억 스트리밍 달성…'다이아 클럽' 입성
  • 단독 낸드 차세대 시장 연다… 삼성전자, 하반기 9세대 탑재 SSD 신제품 출시
  • 손정의 ‘AI 대규모 투자’ 시사…日, AI 패권 위해 脫네이버 가속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6.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703,000
    • +0.29%
    • 이더리움
    • 4,972,000
    • -0.52%
    • 비트코인 캐시
    • 553,500
    • +1.28%
    • 리플
    • 693
    • -0.86%
    • 솔라나
    • 189,000
    • -1.87%
    • 에이다
    • 546
    • +0.37%
    • 이오스
    • 813
    • +0.62%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3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900
    • +1.04%
    • 체인링크
    • 20,420
    • +0.84%
    • 샌드박스
    • 470
    • +3.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