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 ‘BBP 챌린지’ 동참 “폐플라스틱을 자원으로”

입력 2024-02-20 08: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이 ‘BBP 챌린지’에 참여해 열분해 등 SK지오센트릭의 순환경제 비즈니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SK지오센트릭)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이 ‘BBP 챌린지’에 참여해 열분해 등 SK지오센트릭의 순환경제 비즈니스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SK지오센트릭)

나경수 SK지오센트릭 사장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범국민 캠페인 ‘바이바이 플라스틱(ByeBye Plastic·BBP) 챌린지’에 동참했다.

나 사장은 20일 SK지오센트릭 유튜브에 공개된 ‘BBP 챌린지’ 영상에서 “SK지오센트릭은 바이바이 플라스틱에서 나아가 사용한 플라스틱을 잘 보내주고 새로운 자원으로 순환하자는 의미의 ‘굿바이(Good Bye)’ 플라스틱 캠페인으로 동참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달 초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자격으로 BBP 챌린지에 참여해 샴푸나 세제 리필 생활화 등을 제안한 뒤 캠페인 다음 주자로 나 사장 등을 지목했다.

나 사장은 영상에서 플라스틱 감축 필요성과 SK지오센트릭 구성원들의 노력과 다짐, 열분해유 사업 등 사업 비전을 함께 제시했다.

그는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것이 우선”이라며 “더불어 SK지오센트릭 구성원들은 페트병 배출 시 라벨 제거, 비닐 버리기 전 오염물 씻어내기 같은 플라스틱 재활용을 위한 ‘플라스틱 굿바이’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 사장은 폐비닐을 열분해해 다시 플라스틱 원료를 만들어내는 등 SK지오센트릭의 순환경제 비즈니스가 폐플라스틱 자원화를 선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SK지오센트릭은 지난해 이른바 ‘도시유전’ 기업을 표방하며 폐플라스틱으로 무한한 자원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미의 슬로건 ‘무한 자원 크리에이터’를 선포했다.

나 사장은 “우리 회사 구성원들은 앞으로도 사내에 비치된 폐플라스틱 회수 기기를 활용한 플라스틱 분리배출은 물론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노력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 사장은 다음 BBP 챌린지 주자로 SK지오센트릭과 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을 벌여온 CJ제일제당, 이마트,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을 지목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양주 태권도장 학대' 5세 남아 끝내 사망…의식불명 11일 만
  • 구제역·전국진 구속될까…'쯔양 공갈 협박 혐의' 영장실질심사 25~26일 예정
  • 북한, 또 대남 오물풍선 살포…경기 북부로 "낙하 주의"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가계부채 체질개선’ 나선 당국, 금리 따라 울고 웃는 차주 구할까 [고정금리를 키워라上]
  • 2금융권 부실채권 ‘눈덩이’…1년새 80%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14:30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686,000
    • -1.39%
    • 이더리움
    • 4,793,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510,000
    • -2.67%
    • 리플
    • 835
    • -0.24%
    • 솔라나
    • 240,900
    • -1.19%
    • 에이다
    • 569
    • -3.23%
    • 이오스
    • 814
    • +0.99%
    • 트론
    • 187
    • +1.63%
    • 스텔라루멘
    • 142
    • -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900
    • -1.35%
    • 체인링크
    • 19,130
    • -0.36%
    • 샌드박스
    • 446
    • -1.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