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켈 가격 급락에…“중국·인니, 올해 니켈 10만 톤 감산 예정”

입력 2024-02-12 17: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니켈 가격, 1년 전보다 약 40% 급락
“중국·인도네시아산 NPI가 과잉 공급 원인”

▲인도네시아의 한 니켈제련소에서 근로자들이 작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한 니켈제련소에서 근로자들이 작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과 인도네시아가 니켈 가격 하락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니켈 감산에 나설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과 인도네시아의 니켈 생산업체들은 올해 니켈 생산량을 최소 10만 톤(t)가량 줄일 전망이다. 트레이더들은 로이터에 “단순 손실을 막기 위한 조치가 아니라 가격을 올리고 시장에 과잉 공급된 물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생산업체들의 추가 감산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니켈 현물 가격 추이. 단위 톤(t)당 달러. ※9일 1만5668달러. 출처 트레이딩이코노믹스
▲니켈 현물 가격 추이. 단위 톤(t)당 달러. ※9일 1만5668달러. 출처 트레이딩이코노믹스
니켈 가격은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된 2022년 러시아산 공급 감소 우려로 급등했다. 이후 인도네시아의 공급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현재 니켈 가격은 1년 전보다 약 40% 가까이 폭락한 상태다. 9일 기준 니켈 현물 가격은 톤당 1만5668달러(약 2088만 원)로 집계됐다.

전문가들은 니켈 가격 급락 및 과잉 재고의 원인으로 니켈선철(NPI)을 꼽는다. 품질이 떨어지지만 가격이 저렴한 NPI는 고급 니켈의 대안으로 여겨진다. 현재 전 세계 니켈 공급량의 70%를 차지하는 중국과 인도네시아산 니켈의 대부분은 NPI다.

맥쿼리의 짐 레논 애널리스트는 “중국과 인도네시아의 NPI 생산 비용이 각각 톤당 1만~1만1000달러, 1만2000달러로 수준이라 이익을 내기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NPI 가격이 톤당 1만1000달러 정도가 되면 중국과 인도네시아에서 공급 조정이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시장 균형을 맞추기 위해서는 약 10만 톤을 더 줄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646,000
    • -1.71%
    • 이더리움
    • 4,773,000
    • -1%
    • 비트코인 캐시
    • 628,000
    • +42.69%
    • 리플
    • 886
    • +5.98%
    • 솔라나
    • 180,500
    • -1.63%
    • 에이다
    • 1,028
    • +5.65%
    • 이오스
    • 1,488
    • +19.52%
    • 트론
    • 198
    • +0%
    • 스텔라루멘
    • 189
    • +7.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200
    • +24.96%
    • 체인링크
    • 29,760
    • +6.86%
    • 샌드박스
    • 959
    • +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