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시 3거래일 반등 전환, 구조적 반등으로 보기는 일러…경기개선 동반해야”

입력 2024-01-26 08: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한국투자증권)
(출처=한국투자증권)

증시안정기급 도입 가능성과 지준율 인하로 중국 증시가 3거래일 연속 반등세를 보였으나 경기 개선이 동반되지 않아 구조적 반등으로 보기는 이르다는 분석이 나왔다.

25일 중국 상해 종합지수는 전일 대비 3.03% 오른 2906.11, 선전 종합지수는 2.00% 오른 8856.22를 기록했다.

이달 22일까지 상해종합지수는 7.3%, 선전 종합지수는 7.02% 하락했으나 23일부터 중화권 증시는 반등 중이다.

이동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월 중화권 증시가 부진했던 이유는 예상보다 더딘 경기 개선속도, 대만 총통 선거에 따른 양안 갈등 고조 우려, 기대에 못 미친 중국 정부 정책 때문”이라며 “특히 20일 대출우대금리(LPR) 1년물을 3.45%로 동결한 이후 중국 정부의 경기 부양 의지에 대한 불신이 강해졌고, 증시 하락폭을 키웠다”고 분석했다.

그는 “반대로 23일부터 증시가 단기 반등하고 있는 이유는 사라졌던 정부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일부 다시 형성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며 “국무원 상무위원회에서 자본시장 안정화에 대한 언급이 있었고, 블룸버그통신이 2조3000억 위안 규모 증시안정기금이 투입될 것이라는 내용을 보도해 정책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연구원은 “시장의 관심은 중화권 증시의 단기 반등세가 지속할지에 집중돼 있다. 증시안정기금이 투입된다면 2015년보다 규모가 큰 수준”이라면서도 “2015년처럼 통화정책 완화, 대주주 보유 지분 확대, 거래세 인하, 신용거래 규제 완화가 동반된다 하더라도 경기 개선 없이는 단기 반등에 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관방과 차이신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엇갈린 모습을 이어간다면 경기 개선 속도에 대한 우려가 다시 높아질 수 있다”며 “1월 초부터 상향 조정되던 본토 증시 이익 추정치가 1월 넷째 주에 접어들며 다시 하락 전환한 점도 부담스럽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경기 개선 속도를 끌어올릴 수 있는 정책 발표가 중요한 시점”이라며 “펀더멘털 개선이 확인되기 전까지는 추가 상승 여력 또한 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종합] 뉴욕증시, 엔비디아 실적 앞두고 상승...S&P500·나스닥 또 사상 최고
  •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여부에 '뒤숭숭'…도지·페페 등 밈코인 여전히 강세 [Bit코인]
  • 외국인이냐 한국인이냐…'캡틴' 손흥민이 생각하는 국대 감독은?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1:2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617,000
    • -0.47%
    • 이더리움
    • 5,212,000
    • +4.24%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0.49%
    • 리플
    • 738
    • +0.82%
    • 솔라나
    • 244,500
    • -2.71%
    • 에이다
    • 677
    • -0.59%
    • 이오스
    • 1,194
    • +3.38%
    • 트론
    • 171
    • +0.59%
    • 스텔라루멘
    • 15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600
    • -1.66%
    • 체인링크
    • 23,190
    • +0.13%
    • 샌드박스
    • 642
    • +0.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