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ESG실천인정제도 참여 기업 대폭 늘어

입력 2024-01-19 09: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영환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사진제공=동반성장위원회)
▲김영환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사무총장. (사진제공=동반성장위원회)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18일부터 19일까지 제주 신화월드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와 함께 ‘2023 농어촌ESG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상식은 정부, 출연기업, 지자체 등 약 25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2023년도 농어촌 ESG 실천인정기업에 대한 인정패 수여식, 농어촌상생기금 유공자(단체, 개인) 포상 시상식 등이 이뤄졌다.

협력재단 농어촌상생기금운영본부 2022년부터 농어촌ESG실천인정제도를 운영해오고 있다. 농어촌ESG실천인정제도는 기업⸱공공기관과 농어촌⸱농어업인 간 상호 상생협력 및 ESG 지원 활동 여부, 세부 수행 내용 등을 측정해 그 활동 내용을 인정해주는 제도로 2023년에는 총 41개 기업‧기관이 인정을 받았다. 2022년(23개사)에 비해 인정기업의 수가 크게 늘어난 것을 보면 기업의 농어촌ESG실천에 대한 관심도가 점차 확산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외에도 2023년도 농어촌상생기금 유공자에 대한 정부 및 동반위 표창 시상식도 함께 이뤄졌다. 정부포상은 농어촌상생기금 조성에 기여한 개인을 대상으로 농림축산식품부(20점), 산업통상자원부(10점), 해양수산부(3점) 등 장관 표창 33점을 시상했고, 동반성장위원회는 단체를 대상으로 표창 10점을 시상했다.

시상식 이후 지자체와 농어촌 관련 지원기관의 사업소개가 이어졌다. 실제 농어촌과 농어업이 필요로 하는 사업을 출연기업 관계자들에게 설명하고 사업에 관심 있는 기업이 참여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 기업에서 추구하는 ESG 경영 방향과 지역 수요가 함께 반영된 지속 가능 사업을 발굴해 기업-지역 간 상생 맞춤형 사업 기반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영환 협력재단 사무총장은 “이번 시상식은 농어촌상생기금 조성과 지원을 위해 애써주시는 각 기관 임직원분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라며 “농어업‧농어촌의 활력을 위해 농어촌상생기금이 할 수 있는 역할을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며 앞으로도 농어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뉴진스 멤버는 쏘스뮤직 연습생 출신…민희진, 시작부터 하이브 도움받았다"
  • "불금 진짜였네"…직장인 금요일엔 9분 일찍 퇴근한다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집 살 사람 없고, 팔 사람만 늘어…하반기 집값 낙폭 커질 것"
  • "한 달 구독료=커피 한 잔 가격이라더니"…구독플레이션에 고객만 '봉' 되나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이어지는 의료대란…의대 교수들 '주 1회 휴진' 돌입 [포토로그]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59,000
    • +0.29%
    • 이더리움
    • 4,678,000
    • +2.66%
    • 비트코인 캐시
    • 726,500
    • -0.95%
    • 리플
    • 784
    • -0.38%
    • 솔라나
    • 226,300
    • +2.03%
    • 에이다
    • 715
    • -3.77%
    • 이오스
    • 1,242
    • +2.81%
    • 트론
    • 163
    • +1.24%
    • 스텔라루멘
    • 172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000
    • -0.48%
    • 체인링크
    • 22,230
    • +0.41%
    • 샌드박스
    • 713
    • +2.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