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개도국 '그린 인프라' 개발 실질적 운영 기반 마련

입력 2023-12-11 1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UAE서 '녹색전환이니셔티브' 특별 총회 개최

▲한화진 환경부장관이 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코에서 열린 COP28 고위급 회의에 참석해 대한민국 수석대표로 발언대에 올라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한화진 환경부장관이 9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엑스코에서 열린 COP28 고위급 회의에 참석해 대한민국 수석대표로 발언대에 올라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환경부가 개발도상국의 녹색 기반 시설(그린 인프라) 개발을 위한 사업 계획 등 실질적 운영 기반을 마련했다.

11일 환경부에 따르면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최 중인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참석을 계기로 10일(현지시간) 녹색전환이니셔티브(GTI·Green Transition Initiative) 특별총회를 열었다.

녹색전환이니셔티브는 국제기구, 다자개발은행과 함께 개발도상국의 그린 인프라를 개발하는 국제협력 플랫폼으로 올해 3월에 출범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날 행사가 회원국을 대상으로 녹색전환이니셔티브의 중장기 전략을 공유하고 아시아 지역 내에서 다양한 그린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한 사업계획을 논의하는 등 실질적 운영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환경부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알폰소 페르디난드 주 UAE 필리핀 대사, 모하메드 시라지 파르와토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부 차관보, 세이버 호세인 초드허리 방글라데시 기후특사 등 4개 국가와 5개 기관의 고위급 인사들이 참여했다.

환경부는 행사에서 녹색전환이니셔티브 중장기 목표와 운영전략을 발표했다.

다양한 형태의 개발 협력 사업을 수요자의 입장에서 체계적으로 통합하고, 정부와 국제기구, 다자개발은행이 공동으로 참여해 사업 규모를 대형화함으로써, 그린 인프라 개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녹색전환이니셔티브의 비전을 공유했다.

이어 동남아시아와 남아시아 지역에서 시범적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수자원, 에너지, 대기 분야의 그린 인프라 사업계획을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이번 행사를 계기로 방글라데시가 신규로 참여하게 돼 회원기관이 14개로 확대되는 등 녹색전환이니셔티브의 국제 영향력을 강화하는 성과도 거뒀다.

한편 한 장관은 내년 중 공식의장이 선출되기 전까지 대외적으로 녹색전환이니셔티브를 대표할 임시의장으로 윤석대 아시아물위원회 회장(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선임했다.

한 장관은 "우리나라는 녹색전환이니셔티브를 통해 국제사회와 연대해 개발도상국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기후, 대기, 수자원, 폐기물 등 환경 분야 전반에 녹색 기반 시설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국제사회의 탄소중립 및 지속 가능한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085,000
    • -1.39%
    • 이더리움
    • 4,790,000
    • -2.52%
    • 비트코인 캐시
    • 440,600
    • +0%
    • 리플
    • 829
    • -1.07%
    • 솔라나
    • 188,400
    • +3.29%
    • 에이다
    • 959
    • -0.21%
    • 이오스
    • 1,238
    • +0.73%
    • 트론
    • 199
    • -0.5%
    • 스텔라루멘
    • 176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400
    • -1.94%
    • 체인링크
    • 27,940
    • -1.62%
    • 샌드박스
    • 878
    • +7.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