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팬카페 개설자 “‘개딸’ 명칭 파기...쓴 언론사 정정보도 청구해달라”

입력 2023-12-10 11: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더불어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 올라온 ’개딸’ 명칭 파기 확인 및 각종 기사 ‘민주당원’ 정정보도 요구 청원. (더불어민주당 국민응답센터)
▲더불어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 올라온 ’개딸’ 명칭 파기 확인 및 각종 기사 ‘민주당원’ 정정보도 요구 청원. (더불어민주당 국민응답센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팬카페인 ‘재명이네 마을’ 개설자가 ‘개딸(개혁의딸)’ 명칭 파기 선언과 동시에 더 이상 해당 용어를 쓰지 못하도록 언론사에 대한 정정보도 청구를 당에 요청했다.

민주당 온라인 홈페이지 국민응답센터는 9일 본인을 ‘명튜브’라고 지칭한 지지자가 올린 이 같은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이 지지자는 청원에서 자신을 ‘재명이네 마을’ 개설자로 소개했다. 그는 자신의 청원을 “‘개딸’ 창시자 공식 입장문”이라고 쓴 뒤 “이날 0시부로 ‘개딸’ 명칭을 공식 파기한다. 앞으로 ‘개딸’이란 명칭 대신 ‘민주당원’ 또는 ‘민주당 지지자’로 명명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 대선 패배 후 ‘재명이네 마을’을 개설했다는 그는 당시 “‘개딸’, ‘개혁의 딸’이란 명칭을 쓰며 서로를 격려하고 민주당을 위해 이 땅의 검찰독재를 막기 위해 힘을 내고 다시 일어났지만 상대 진영은 전두광의 음모처럼 우리를 프레이밍해 선동했다”며 “더 이상 참지 못해 청원을 공식화한다”고 적었다.

이어 “이제 더 이상 ‘개딸’은 없다. 오로지 ‘민주당원’만 존재한다”며 “앞으로 이 지구상에 있지도 않은 ‘개딸’이라는 기사 제목과 내용으로 민주당원을 매도한다면 ‘폭도’라는 프레임을 걸어 광주를 잔혹하게 포격했던 전두환처럼 허위, 날조, 선동하는 기사와 기자로 확인하고 낙인찍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 ‘개딸’ 용어를 사용하는 언론사를 상대로 정정보도를 청구해야 한다고 말했고, 당 소속 의원들에게도 “공식 파기된 ‘개딸’ 명칭을 쓰지 말고, ‘민주당원’ 또는 ‘민주당 지지자’를 써달라”고 당부했다.

해당 청원글에는 10일 오전 11시 기준 1041명이 동의했다. 권리당원 5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청원에는 당 지도부가 공식 답변하게 된다.

‘개딸’은 이 대표 강성 지지자를 지칭하는 말로, 지지자들 스스로 만든 용어다. 해당 용어가 만들어진 후 지지자들은 물론 이 대표와 당 소속 의원들도 이를 사용해 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이재용-저커버그 부부 만난 만찬장소, 승지원은 어떤 곳?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어디까지 갈까…'27개월만' 비트코인, 6만 달러 돌파
  • 380조 대응 예산 무용지물…출생아 ‘0명대’ 시대 왔다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10:1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045,000
    • +9.42%
    • 이더리움
    • 4,806,000
    • +7.16%
    • 비트코인 캐시
    • 418,200
    • +3.77%
    • 리플
    • 807
    • +0.37%
    • 솔라나
    • 170,900
    • +14.39%
    • 에이다
    • 894
    • +4.2%
    • 이오스
    • 1,191
    • +2.85%
    • 트론
    • 200
    • +1.52%
    • 스텔라루멘
    • 170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800
    • +3.52%
    • 체인링크
    • 27,690
    • +5.69%
    • 샌드박스
    • 789
    • +1.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