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대선 치르면 트럼프 47% vs 바이든 43%…힘 받는 ‘트럼프 2기’

입력 2023-12-10 10: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다자 대결 시 오차범위 밖 트럼프 선두
바이든 직무 수행 지지율 37%에 그쳐

▲지난달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사우스텍사스국제공항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연설하고 있다. 에딘버그(미국)/AP연합뉴스
▲지난달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사우스텍사스국제공항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연설하고 있다. 에딘버그(미국)/AP연합뉴스
2024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대결 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현 정권 직무수행에 대한 불만이 꾸준히 확산하는 데다가 경제적 비관론이 바이든 대통령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현지시간) 지난달 29일부터 4일까지 미국 전역 등록 유권자 15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에서 ‘오늘 선거가 치러진다면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중 누구를 뽑겠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바이든 대통령을 4%포인트(p) 앞섰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47%였던 반면, 바이든 대통령을 뽑겠다는 응답은 43%에 그쳤다.

여기에 무소속이나 소수당으로 출마하겠다는 다른 대선 후보까지 포함할 때는 두 사람의 지지율이 오차범위 밖까지 벌어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37%로 가장 높았고, 바이든 대통령은 31%를 기록했다. 뒤이어 무소속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후보(8%), 무소속 코넬 웨스트와 조 맨친 연방 상원의원(3%), 녹색당 질 스타인 후보(2%) 순이었다.

유권자들은 직무 수행 부문에서 바이든 대통령에게 낮은 점수를 준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지지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약 37%에 불과했다. 이는 당사가 그의 재임 기간에 진행한 여론 조사 결과 중 가장 낮은 수치라고 WSJ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 간판인 ‘바이드노믹스’에 대한 지지율도 30% 미만을 기록했고, 부정적 평가는 과반을 기록했다.

특히 유권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정책보다 트럼프 전 정권 시절의 정책이 자신의 삶에 개인적으로 도움이 됐다고 보고 있었다. 바이든 정부의 정책이 개인적으로 도움이 됐다는 응답은 전체의 23%뿐이었다. 바이든 정권의 정책이 자신의 삶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은 53%에 달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우 당시 정책이 개인의 삶에 도움이 됐다고 말한 응답자는 49%, 부정적 결과를 일으켰다고 답한 응답자는 37%였다.

또 더 많은 미국인이 경제, 인플레이션,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 간 전쟁 등 주요 현안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보다 더 해결 능력이 있다고 믿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보다 더 앞선 분야는 낙태와 정치 문화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04,000
    • +0.6%
    • 이더리움
    • 4,813,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442,000
    • +1.77%
    • 리플
    • 834
    • +0.72%
    • 솔라나
    • 189,100
    • +5.64%
    • 에이다
    • 956
    • -0.42%
    • 이오스
    • 1,241
    • +1.31%
    • 트론
    • 198
    • -1%
    • 스텔라루멘
    • 175
    • -0.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600
    • -0.51%
    • 체인링크
    • 27,950
    • -0.71%
    • 샌드박스
    • 887
    • +8.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