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찰군사위성, 초강력타격 길잡이 역할”

입력 2023-12-09 10:26 수정 2023-12-09 10: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북한이 지난달 21일 오후 10시 42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북한이 지난달 21일 오후 10시 42분께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위성운반로케트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북한은 지난달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가 정당한 자주권 권리행사라고 재주장하며 “필요한 경우 우리의 초강력 타격을 인도하는 길잡이 역할도 완벽하게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9일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미국식 이중 기준은 우주 공간에서도 절대로 통할 수 없다” 제하의 논평을 통해 만리경 1호 발사를 두고 미국이 “반공화국 적대시 책동에 계속 열을 올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최근 만리경 1호 발사를 논의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가 실질적 소득 없이 끝난 것을 거론하며 “미국이 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자주적 권리 행사를 지역과 세계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으로 매도해 유엔 무대에까지 끌고 갔다가 헛물만 켜고 세계 면전에서 망신만 톡톡히 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들의 운반 로켓으로 쏘아 올린 괴뢰들(남한)의 정탐 위성에 대해서는 국제법 준수 측면에서 성격이 다르다느니 하는 얼빠진 강변을 늘어놓으며 적극 변호해 나서고 있다”고 비난했다.

통신은 남한의 군사 정찰위성 발사에 적법성을 논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며 미국이 북한의 군사 정찰위성 발사에만 “모순적이고 편견적인 이중기준”을 보인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달 21일 만리경 1호를 발사했다. 이에 대해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위성 발사는 자주권 행사의 영역이라며 강하게 반발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줍줍, 부부 ‘동시 신청’도 가능…“동시 당첨 땐 무효”
  • 아직도 전기차 투자해?…판타스틱4ㆍAI 5 시대가 왔다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2차전지 '이때'까지 바닥 다진다…전기차 전망 분석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불장’ 주도하는 이더리움…유니스왑은 주말새 50% 급등 [Bit코인]
  • ‘파죽지세’ 일본 닛케이지수, 장중 또 신고점 경신…3만9300선 돌파
  • 오늘의 상승종목

  • 02.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038,000
    • +2.79%
    • 이더리움
    • 4,317,000
    • +2.54%
    • 비트코인 캐시
    • 371,300
    • +0.51%
    • 리플
    • 751
    • +0.27%
    • 솔라나
    • 148,200
    • +4.22%
    • 에이다
    • 833
    • +3.22%
    • 이오스
    • 1,103
    • +0.73%
    • 트론
    • 191
    • +1.06%
    • 스텔라루멘
    • 161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200
    • +3.47%
    • 체인링크
    • 26,080
    • +1.99%
    • 샌드박스
    • 741
    • +4.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