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AI ‘제미나이’ 시연 영상 조작 논란…“실시간 아닌 편집본”

입력 2023-12-09 09:22 수정 2023-12-09 10: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구글)
(사진제공=구글)

구글이 최근 공개한 AI 모델 제미나이(Gemini)가 성능 논란에 휩싸였다. 시연한 영상이 사전에 편집된 것으로 드러났고, 질문에 대한 답변도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8일(현지시간) 미 경제 매체 CNBC 방송에 따르면 구글은 7일 가장 성능이 뛰어난 AI 모델이라고 자랑하면서 제미나이 출시를 발표하며 시연 영상을 공개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6분짜리 영상은 제미나이를 기반으로 한 챗봇이 이용자와 대화하면서 시각적인 그림과 물체를 인식하는 능력을 보여줬다.

사람이 종이에 펜으로 오리를 그리자 제미나이가 ‘새’임을 인식하고, 오리 옆에 물결 표시를 그리자 ‘오리’라고 답했다. 또 수학 문제와 함께 오답을 낸 풀이 과정을 보여주자, 틀린 부분을 정확히 지적하고 올바른 수식도 내놓았다.

영화 ‘매트릭스’처럼 사람이 총알을 피하는 모습을 보여주자, “영화 ‘매트릭스’의 유명한 장면”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영상은 제미나이가 짧은 시간에 완벽한 답변을 제공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이 영상은 실시간으로 이뤄진 것이 아니었다.

이에 대해 구글은 “시연은 실시간으로 진행되지 않고, 미리 준비된 이미지와 텍스트 프롬프트를 기반으로 제작됐다”며 “영상은 제미니가 멀티모달 기능으로 상호작용할 수 있다는 것을 예시적으로 묘사한 것”이라고 밝혔다.

제미나이가 질문에 정확한 답을 하지 못하거나 논란이 되는 주제에 대해 답을 회피한다고 지적도 이어졌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이용자들은 제미나이 프로가 탑재된 바드가 올해 오스카 시상식에서 누가 남우주연상을 받았는지 모르는 것 같았다며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

또 영어가 아닌 다른 언어로 답을 제공해 달라는 요청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되는 주제에 대한 답을 사실상 회피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전쟁을 업데이트 해달라고 하자 “최신 정보를 얻으려면 구글 검색을 사용해보라”며 답을 하지 않았다.

이는 더 상세한 답변을 하는 챗GPT 프로와 빙, 일론 머스크의 그록 등 실시간 정보를 제공하는 경쟁 챗봇과도 대조적이라고 인사이더는 지적했다.

다만, 구글은 “바드가 제공하는 답이 다른 AI 챗봇과 같이 부정확한 정보가 제공될 수 있다”며 “반드시 더블 체크가 필요하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제미나이 3개 모델 중 사람에 버금가는, 가장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는 울트라는 내년 초 출시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강공' 돌아선 정부…의료계에 질렸다
  • “마약류도 나눔?”…줄줄 새는 의료용 마약 [STOP 마약류 오남용③]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이더리움 킬러’도 모두 제쳤다…이더리움, 시장 상승세 주도 [Bit코인]
  • 클린스만 후임에 홍명보·김기동?…K리그는 어쩌나요 [이슈크래커]
  • 런던으로 간 이강인, 손흥민 만나 직접 사죄 "해서는 안 될 행동 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11:3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182,000
    • +0.93%
    • 이더리움
    • 4,159,000
    • +2.74%
    • 비트코인 캐시
    • 366,100
    • -2.06%
    • 리플
    • 772
    • -0.52%
    • 솔라나
    • 148,100
    • -2.89%
    • 에이다
    • 843
    • -4.96%
    • 이오스
    • 1,092
    • +0.18%
    • 트론
    • 193
    • +2.12%
    • 스텔라루멘
    • 161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300
    • -1.86%
    • 체인링크
    • 26,350
    • -3.27%
    • 샌드박스
    • 702
    • -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