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신용자 특례보증 공급처 확대…취약차주 숨통 트이나

입력 2023-12-09 09: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BNK저축은행, 최저신용 특례보증 공급…매달 10억원
내년 토스뱅크 참여 예정…시중은행 공급 참여 요구↑

최저신용 특례보증 상품을 취급하는 금융사가 늘게 됐다. 매번 오픈런을 반복할 정도로 공급처가 부족한 상황에서 이번 확대로 취약차주들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기대된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BNK저축은행이 전일부터 최저신용자 특례보증 공급을 시작했다. 한도는 매달 10억 원이다.

최저신용 특례보증은 신용점수 하위 10% 이하의 최저신용자에게 대출을 해주는 정책금융 상품이다. 월별 한도가 풀리는 매달 첫 영업일 반나절 만에 한 달 치 한도가 모두 소진되는 이른바 ‘오픈런’ 대출로 인기다.

문제는 수요는 많지만, 공급은 부족하다는 것. 최저신용 특례보증을 취급하는 금융사는 광주·전북은행 등 지방은행 2곳과 저축은행 7곳(NH·DB·웰컴·우리금융·하나·IBK·신한) 총 9곳 뿐이다. 최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상품이다 보니 연체율과 건전성 관리에 부담을 느낀 1금융권이 취급을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이 상품은 대위변제율이 10% 이상이다. 차주가 3개월 이상 연체를 하는 등 부실이 발생해 정부가 대신 갚아준 비율이 10명 중 1명 이상이라는 얘기다. 건전성 관리 비용 등을 고려하면 금융사 입장에선 부담이 되는 '실속없는' 상품이다.

그러나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불법 사금융 처단 지시에 금융사들도 공급에 참여하는 분위기다. 이번 BNK저축은행을 시작으로 29일 KB저축은행도 공급 대열에 합류한다. 최저신용 특례보증 사업의 내년 예산도 올해보다 두 배 많은 560억 원으로 책정돼 오픈런이 다소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권에서 상생금융 논의가 이뤄지는 만큼 은행이 서민금융의 역할을 제고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우선적으로 내년에 토스뱅크가 최저신용 특례보증 공급에 참여하며 인터넷은행과 시중은행에 대한 추가 참여 요구도 커진 상황이다.

정부를 비롯한 정치권의 상생 압박이 거세지자 은행권은 정책서민금융 상품 공급을 늘리는 방안도 고심 중이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시중은행은 새희망홀씨 등 서민금융상품을 이미 공급하고 있는 만큼 최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한 상품은 저축은행 등 2금융권에 쏠려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도 “시중은행에 대한 참여 요구가 커지는 상황을 인지하고 있어 상품 공급에 대한 가능성도 여전히 존재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이재용-저커버그 부부 만난 만찬장소, 승지원은 어떤 곳?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어디까지 갈까…'27개월만' 비트코인, 6만 달러 돌파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14:05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170,000
    • +10.62%
    • 이더리움
    • 4,815,000
    • +7.17%
    • 비트코인 캐시
    • 448,900
    • +10.73%
    • 리플
    • 827
    • +3.5%
    • 솔라나
    • 172,700
    • +15.36%
    • 에이다
    • 919
    • +7.36%
    • 이오스
    • 1,229
    • +7.34%
    • 트론
    • 201
    • +1.52%
    • 스텔라루멘
    • 176
    • +5.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9,700
    • +8.62%
    • 체인링크
    • 27,730
    • +6.04%
    • 샌드박스
    • 804
    • +4.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