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준일 하루 앞인데 한은 6일물 RP매입 왜지?

입력 2023-12-05 17: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은행)
(한국은행)
지급준비금 마감일을 하루 앞두고 한국은행이 환매조건부채권(RP) 6일물 매입에 나서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5일 한은은 RP매입을 단행했다. 한은 RP매입은 9월26일(8일물 5조원) 이후 2개월10여일만이다. 이날 RP매입은 6일물로 단행됐다. 총 13조7000억원이 응찰해 2조5000억원이 낙찰됐다. 매입금리는 한은 기준금리와 같은 3.50%였다.

RP매매란 한은이 시중 유동성을 조절하기 위한 공개시장운영의 한 방식으로 일정기간 이후 증권을 되사거나 되파는 것이다. 한은이 RP매각을 하면 그만큼 시중자금(유동성)을 흡수하는 것이고, 매입을 하면 그만큼 시중에 자금을 푸는 것이다.

통상 지준일을 앞두고 실시하는 RP매입은 지준일까지로 한정돼 왔었다. 그런 점에서 이번 6일물 매입은 다소 이례적인 셈이다.

이와 관련해 한은 관계자는 “지준 마감을 앞두고 지준을 조절한 것”이라면서도 “6일물로 한 것은 이번주 금요일 대규모 국채 만기가 도래하기 때문이다. 돈이 많이 빠질 것으로 보여 미리 적수를 채워놓을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일요일인 10일 19조1940억원 규모의 국고채 만기가 도래한다. 특수채 등 여타 채권까지 합하면 총 21조570억원의 만기가 있다. 금요일인 8일 2조7650억원과 토요일인 9일 1조3030억원 만기도래분까지 합하면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한 만기도래분은 25조1250억원에 달한다.

한편 한은은 최근 RP매각 규모를 역대 최저 수준으로 줄인바 있다. 지난달 9일부터 16일, 23일, 30일까지 네 차례에 걸친 7일물 RP매각을 통해 각각 5000억원 규모를 낙찰시켰다. 이는 역대 최저 낙찰액을 기록했던 2007년 2월8일(5000억원)과 같은 수준이다.

앞선 한은 관계자는 “지준 규모에 맞춰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엔비디아가 테슬라 닮은꼴?…결정적으로 다른 한 가지 [이슈크래커]
  • 똑같이 일하고 적게 버는 ‘여성’ 직장인들 [그래픽뉴스]
  • ‘쾌조의 스타트’ MLB 한국 선수들, 올 시즌이 기대되는 이유 [이슈크래커]
  • 단독 "반도체 수율 높이자"…삼성전자 '디지털트윈' 내년 시범 적용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엔비디아, 제2의 테슬라 되나…급격한 상승세에 경계론 대두 [종합]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35,000
    • +8.27%
    • 이더리움
    • 5,021,000
    • +3.74%
    • 비트코인 캐시
    • 667,000
    • +3.25%
    • 리플
    • 912
    • +4.23%
    • 솔라나
    • 182,800
    • +0.88%
    • 에이다
    • 1,082
    • +6.81%
    • 이오스
    • 1,557
    • +3.59%
    • 트론
    • 196
    • +0%
    • 스텔라루멘
    • 207
    • +9.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800
    • +5.31%
    • 체인링크
    • 28,720
    • +0.24%
    • 샌드박스
    • 963
    • +3.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