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기준금리 4.35% 동결…“인플레 기대치와 목표가 일치”

입력 2023-12-05 17: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올해 마지막 회의서 동결
중국 경제 등 변수로 남아

▲호주 기준금리 추이. 12월 4.35%. 출처 호주 중앙은행 웹사이트
▲호주 기준금리 추이. 12월 4.35%. 출처 호주 중앙은행 웹사이트

호주가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5일(현지시간) 시드니모닝헤럴드에 따르면 호주 중앙은행(RBA)은 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 4.35%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금리를 0.25%포인트(p) 인상하며 긴축을 5개월 만에 재개했던 RBA는 한 달 만에 다시 중단했다.

미셸 불럭 RBA 총재는 성명에서 “합리적인 기간 내에 인플레이션을 목표 수준으로 되돌리는 게 이사회의 최우선 과제”라며 “현재까지 중기 인플레이션 기대치는 목표와 일치하고 있고 이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다만 “해외에서 상품 인플레이션에 대한 고무적인 (둔화) 징후가 있었지만, 서비스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지속했다”며 “호주에서도 같은 일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중국 경제 전망과 해외 갈등의 여파에 대한 불확실성도 여전히 높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통화정책의 추가 긴축이 필요한지는 향후 지표와 위험 평가 수준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며 “결정을 내릴 땐 지속해서 세계 경제 발전과 국내 수요 동향, 인플레이션, 노동시장 전망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웨스트팩의 루시 엘리스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예상하지 못한 인플레이션 상승은 추가 정책을 통해 해결될 것”이라며 “그러나 RBA의 금리 인상 주기가 정점에 도달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우리의 견해”라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롯데 투수 나균안, 불륜에 폭행” 아내의 작심 폭로…해명 나서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의사 연봉 2억 원 갑론을박…저렴한 전공의로 굴러가는 병원
  • 380조 대응 예산 무용지물…출생아 ‘0명대’ 시대 왔다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3,341,000
    • +6.09%
    • 이더리움
    • 4,560,000
    • +2.08%
    • 비트코인 캐시
    • 409,800
    • -0.22%
    • 리플
    • 778
    • -1.39%
    • 솔라나
    • 153,000
    • +3.24%
    • 에이다
    • 846
    • -0.24%
    • 이오스
    • 1,127
    • -1.49%
    • 트론
    • 198
    • +1.54%
    • 스텔라루멘
    • 165
    • -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000
    • -1.25%
    • 체인링크
    • 26,000
    • -1.29%
    • 샌드박스
    • 742
    • -4.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