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7일 인사… 부회장단 4인 물러날 듯

입력 2023-12-04 08: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최태원 회장, 그룹 쇄신 위한 결단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K 디렉터스 서밋 2023'의 패널토의 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SK 디렉터스 서밋 2023'의 패널토의 세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SK그룹)
7일 경 단행될 예정인 SK그룹 인사에서 부회장단 4인이 모두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그룹 쇄신을 위해 이 같은 인사 방침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재계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그룹 최고경영진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장동현 SK㈜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을 '도쿄포럼 2023'이 열린 일본으로 불러 그룹 세대교체 의지를 전달하면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 최고경영진은 2016년 김창근 당시 수펙스 의장을 필두로 선배 경영인들이 대거 교체될 당시 주요 계열사 대표직에 올랐다. 이후 7년간 그룹을 이끌어 왔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부회장 4인을 모두 물러나게 한 것은 그룹 주력 사업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결단으로 풀이된다. 반도체는 적자 수렁에 허덕이고 있으며, 배터리는 막대한 투자를 단행했지만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에 젊은 50대 후임을 경영 일선에 배치해 경영 불확실성에 더욱 신속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다.

앞서 최 회장은 7년 만에 ‘서든 데스’(돌연사)를 언급하며 ‘빠르고 확실한 변화’를 주문함에 따라 다소 파격적인 인사가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최 회장은 10월 열린 ‘SK 최고경영자(CEO) 세미나’ 폐막 연설에서 “급격한 대내외 환경 변화로 빠르게, 확실히 변화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다”며, 2016년 그룹 확대경영회의에서 처음 제기했던 ‘서든 데스’ 위험을 재차 언급했다. 현재 그룹이 맞닥뜨린 경영 환경을 그만큼 엄중히 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후임으로는 최 회장의 사촌동생인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이 물망에 오른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본인이 최근까지 고사한 것으로 알려져 선임 여부는 미지수다.

부회장단 4인이 모두 물러날 경우, SK㈜와 SK이노베이션 후임 대표이사에는 장용호 SK실트론 사장과 박상규 SK엔무브 사장 등이 거론된다.

장 사장은 SK㈜에서 사업지원담당, PM2부문장 등을 거치며 그룹의 반도체 소재사업 진출 전략을 주도했다.

박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의 전신인 유공으로 입사해 SK㈜ 투자회사관리실 기획팀장, SK네트웍스 총괄사장 등을 역임했다. 두 사장은 지난해 SK 수펙스 인사에서 김준 부회장의 환경사업위원장직과 서진우 부회장의 인재육성위원장직을 각각 물려받았다.

박정호 부회장이 퇴임한다면 SK하이닉스는 곽노정 사장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할 것으로 관측된다.

SK그룹 관계자는 "인사는 7일 경 단행될 전망"이라며 "인사 관련해서 확정된 사안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단독 영진위 위원, '셀프심사' 후 공동제작 계약…'이해충돌방지법' 위반
  • '전참시' 르세라핌, 하이브 역대급 복지…사내 의원ㆍ연차 보너스 "이런 회사 처음"
  • 이강인, 손흥민 '하극상' 논란 후 100억 손실?…외신 "경제적 처벌 무거워"
  • 문가영, 밀라노서 파격 시스루 의상…노출 패션에 갑론을박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59,000
    • +0.55%
    • 이더리움
    • 4,190,000
    • +2.24%
    • 비트코인 캐시
    • 368,000
    • -0.7%
    • 리플
    • 751
    • -0.53%
    • 솔라나
    • 141,900
    • +0.07%
    • 에이다
    • 811
    • -0.37%
    • 이오스
    • 1,100
    • -2.4%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500
    • -0.29%
    • 체인링크
    • 25,780
    • +1.62%
    • 샌드박스
    • 709
    • -1.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