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 일선 나선 MZ세대 오너가 3ㆍ4세… 위기 돌파 시험대

입력 2023-11-29 16: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주요 그룹 세대교체 속도
경영 불확실성 극복 과제

▲(왼쪽부터) 이규호 코오롱그룹 부회장, 허윤홍 GS건설 대표, 구동휘 LS MnM 최고운영책임자. (사진제공=각 사)
▲(왼쪽부터) 이규호 코오롱그룹 부회장, 허윤홍 GS건설 대표, 구동휘 LS MnM 최고운영책임자. (사진제공=각 사)

재계 오너가 새대교체가 빨라지고 있다. 앞서 4대 그룹에서 1960∼1970년대생 오너가 3ㆍ4세가 회장을 달고 경영 전면에 나선 가운데, 다른 그룹들도 30∼40대 젊은 오너가 가세하면서 변화와 혁신에 나섰다.

이들이 글로벌 경기 침체로 속에 경영 환경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지속적인 미래 성장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위기를 기회로’…허윤홍 대표, 제2 도약 추진

29일 GS그룹은 임원인사를 통해 오너 4세를 대거 승진시켰다. 먼저 지난달부터 GS건설 CEO를 맡아 온 GS그룹 4세 허윤홍(44) 사장이 정식으로 GS건설 대표이사에 선임됐다.

허 GS건설 대표는 GS칼텍스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다양한 사업과 경영관리 경험을 쌓았다.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은 GS건설을 맡아 당면한 위기를 돌파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허 GS건설 대표는 2005년 GS건설 입사 후 재무, 경영혁신, 플랜트사업 등 여러 분야에서 근무 경력을 쌓아왔다. 신사업추진실장이던 지난해 신사업부문 매출 1조 원을 달성하는 등 신사업부문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달성했다.

또 다른 GS그룹 4세 중에는 GS엠비즈 대표를 맡아 온 허철홍(44) 전무가 부사장으로, 허주홍(40) GS칼텍스 기초화학(Basic Chemical)부문장과 허치홍(40) GS리테일 MD본부장이 전무로 각각 승진했다. 허서홍(46) ㈜GS 미래사업팀장(부사장)은 GS리테일의 경영전략SU(Service Unit)장으로 옮겼다.

이규호 코오롱 부회장, 전략부문 맡아…그룹 미래 이끈다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장남인 오너가 4세 이규호(39) 코오롱모빌리티 대표이사 사장은 전날 지주사 전략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코오롱은 이웅열 명예회장이 2018년 말 경영에서 손을 뗀 뒤 4년 넘게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됐다.

이번 인사로 이 부회장은 미래 전략을 수립하는 역할을 맡았다. 안병덕 코오롱 대표이사 부회장은 지원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아 각자 대표로서 코오롱을 이끌게 된다.

현재 코오롱은 장기 저성장 국면과 석유화학 업황 부진으로 위기 상황을 맞고 있다. 코오롱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 31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1.6% 감소했다. 주요 계열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같은 기간 영업이익 220억 원으로 56.8% 쪼그라들었다.

코오롱은 이 부회장이 구원투수로 등판해 미래가치 성장과 지속 성장의 기반을 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는 지난 3년간 코오롱그룹의 자동차유통 부문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올해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을 독립법인으로 성공적으로 출범시켰다. 최근에는 코오롱만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아우르는 ‘702’ 브랜드를 론칭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등 고객 중심의 사업의 틀을 공고히 했다.

구동휘 LS MnM COO, 배터리사업 진두지휘

구자열 LS그룹 이사회 의장의 장남 구동휘(41) LS일렉트릭 비전경영총괄 대표(부사장)는 LS MnM에서 최고운영책임자(COO) 자리를 맡았다. 구 LS MnM COO는 배터리 사업을 진두지휘하며 기업공개(IPO)를 준비할 전망이다.

그는 2012년 LS일렉트릭 차장으로 입사해 LS그룹에 합류한 이후 2019년 LS, 2021년 E1 COO(전무)를 거치며 경영 수업을 받아왔다. 그동안 받은 경영 수업을 바탕으로 LS MnM의 기업공개(IPO)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과제를 수행한다.

LS그룹은 LS MnM을 중심으로 올해 총 2조9000억 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히며 풀 밸류체인(Full Value Chain)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 올해 LS그룹은 이차전지 소재 사업과 관련해 전북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 2조2100억 원, 울산 온산국가산업단지에 6700억 원 규모 투자를 예고했다.

HD현대 정기선ㆍ한화 김동선도 경영 전면에

앞서 10일에는 현대가 3세인 정기선(41) HD현대(옛 현대중공업그룹) 사장이 그룹 사장단 인사를 통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오너 경영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 것이다.

HD현대는 최대주주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2002년 경영에서 손을 뗀 뒤 권오갑 회장 등을 중심으로 한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됐다.

1982년생으로 정 이사장의 장남인 정 부회장은 2009년 현대중공업에 대리로 입사한 뒤 미국 유학 등을 거쳐 2013년 현대중공업 경영기획팀 수석부장으로 그룹에 복귀했다.

이후 그룹 내 여러 계열사를 거치며 경영 수업을 받은 뒤 2021년 10월 사장에 올라 조선을 비롯한 주요 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수소 등 미래 신사업 발굴을 주도했다.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으로 오너가 3세인 김동선(34) 한화갤러리아 전략본부장 역시 이달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1989년생인 김 본부장은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전략부문장도 겸하고 있으며, 지난달 공식 출범한 한화로보틱스의 전략기획 담당도 맡고 있다.

그는 미국 수제 햄버거 브랜드 '파이브가이즈'의 국내 론칭을 지휘해 성공적인 안착을 이끌었고, 그룹의 차세대 성장 동력 중 하나인 로봇 사업에도 깊이 관여하는 등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재계 관계자는 “젊은 오너가 자제들이 그룹 경영의 전면에 나서면서 혁신적이고 개방적인 조직문화를 수용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위기 극복이라는 과제를 해결하고 변화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이재용-저커버그 부부 만난 만찬장소, 승지원은 어떤 곳?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어디까지 갈까…'27개월만' 비트코인, 6만 달러 돌파
  • 380조 대응 예산 무용지물…출생아 ‘0명대’ 시대 왔다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12:0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595,000
    • +10.44%
    • 이더리움
    • 4,799,000
    • +7.5%
    • 비트코인 캐시
    • 422,200
    • +4.92%
    • 리플
    • 811
    • +1.12%
    • 솔라나
    • 171,600
    • +15.63%
    • 에이다
    • 902
    • +5.99%
    • 이오스
    • 1,195
    • +4%
    • 트론
    • 201
    • +2.03%
    • 스텔라루멘
    • 172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900
    • +4.64%
    • 체인링크
    • 27,420
    • +5.42%
    • 샌드박스
    • 792
    • +2.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