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쓱런트 영구제명’ 김강민 이적 분노…근조화환 보낸 팬들

입력 2023-11-29 13: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9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경기장 일대에 SSG 랜더스 구단을 향한 팬들의 항의가 담긴 근조 화환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경기장 일대에 SSG 랜더스 구단을 향한 팬들의 항의가 담긴 근조 화환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원클럽맨’ 김강민의 한화 이글스 이적과 관련, 구단을 향한 SSG 랜더스 팬들의 뿔이 단단히 났다. 이들은 23년간 팀을 위해 뛴 선수에 대한 구단의 안이한 대응을 지적하며 반발했다.

29일 팬들의 항의가 담긴 근조 화환 50여 개가 프로야구 SSG 홈구장인 인천 문학경기장 일대에 설치됐다. 근조 화환에는 ‘삼가 인천 야구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조의와 함께 ‘굴러들어 온 2년이 먹칠한 23년’ 등 팬들의 불만이 담긴 문구가 적히었다. 또 ‘책임자 전원 사퇴하라’, ‘김강민 영구결번, ’쓱런트‘(SSG 프런트) 영구제명’ 등 구단 책임자에 대한 엄정한 조치를 요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15년 차 야구팬 30대 김모씨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2차 드래프트 과정에서 구단의 어설픈 대응 탓에 팀 레전드를 떠나보내 많은 팬이 상실감에 빠져 있다”며 “구단 측에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 일부러 SK 유니폼을 입고 왔다”고 말했다. 또 다른 팬은 “구단은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SSG 팬들은 이날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근조 화환을 지키며 항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앞서 SSG는 2차 드래프트에서 보호선수 35명 명단을 유망주 위주로 구성했다. 한화는 22일 한국야구위원회(KBO) 2차 드래프트에서 4라운드 전체 22순위로 SSG 보호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김강민을 지명했다.

SSG 팬들은 “구단이 2차 드래프트 전 김강민을 보호선수 35인 명단에서 제외하는 안이한 처사로 이적을 자처했다”며 거센 비판을 이어갔다. 한화의 경우 드래프트 전 투수 정우람을 플레잉 코치로 선임하며 다른 구단의 지명을 막았다.

SSG는 “김강민과 은퇴경기, 은퇴 이후 코치와 관련해 대화를 이어가던 중이었다”며 “다른 팀에 지명될 줄 몰랐다.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SSG는 드래프트 대상자 공개 당시 김강민 관련 ‘은퇴 예정’이라는 특이 사항을 적지 않았다. SSG가 김강민과 은퇴 논의를 하는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고 전해진다.

SSG는 논란이 들끓자 김성용 전 단장을 보직 이동했다. SSG는 지난 25일 “최근 감독 및 코치 인선과 2차 드래프트 과정에서 생긴 논란에 대한 책임을 물어 김성용 단장을 R&D 센터장으로 보직 이동한다”고 발표했다.

한편 김강민은 “조건 없는 사랑과 소중한 추억들을 잘 간직해 새로운 팀에서 다시 힘을 내보려 한다”며 최근 한화 구단을 통해 현역 연장 계획을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단독 영진위 위원, '셀프심사' 후 공동제작 계약…'이해충돌방지법' 위반
  • '전참시' 르세라핌, 하이브 역대급 복지…사내 의원ㆍ연차 보너스 "이런 회사 처음"
  • 이강인, 손흥민 '하극상' 논란 후 100억 손실?…외신 "경제적 처벌 무거워"
  • 문가영, 밀라노서 파격 시스루 의상…노출 패션에 갑론을박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05,000
    • +0.4%
    • 이더리움
    • 4,180,000
    • +2%
    • 비트코인 캐시
    • 367,400
    • -0.81%
    • 리플
    • 749
    • -0.66%
    • 솔라나
    • 141,300
    • -0.28%
    • 에이다
    • 808
    • -0.98%
    • 이오스
    • 1,098
    • -2.23%
    • 트론
    • 190
    • -0.52%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200
    • -0.39%
    • 체인링크
    • 25,700
    • +1.3%
    • 샌드박스
    • 707
    • -1.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