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 ‘금리인상 강경파’도 인정했다 “현재 금리 적절”

입력 2023-11-29 08:04 수정 2023-11-29 08: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윌러 이사 “물가 2% 목표에 적절”
성장세 둔화해 인플레이션 멈춰
'금리인상 종료' 관측에 설득력↑

▲크리스토퍼 윌러 연준 이사가 현재 금리가 물가상승률 2% 목표에 적절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사실상 금리인상이 종료됐다는 시장의 관측에 설득력이 커졌다. AP뉴시스
▲크리스토퍼 윌러 연준 이사가 현재 금리가 물가상승률 2% 목표에 적절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사실상 금리인상이 종료됐다는 시장의 관측에 설득력이 커졌다. AP뉴시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안에서 통화긴축을 선호하는 ‘매파’ 인사까지 현재 기준금리 수준이 적절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 이사는 “현재 통화정책이 경제 과열을 식히고 물가상승률을 2% 목표로 되돌리기에 적절하다는 확신이 커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날 싱크탱크 미국기업연구소(AEI) 주최로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행사에 나선 월러 이사는 “불확실성이 남아 있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물가안정 목표를 충분히 달성했다고 확신할 수는 없다”면서도 “앞으로 몇 달간 나오는 경제 데이터가 이 질문에 답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FOMC 위원 가운데 매파 성향인 월러 이사의 이 같은 발언은 연준의 금리 인상이 사실상 종료됐다는 시장의 관측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앞서 월러 이사는 지속해서 “경제 성장세가 둔화하지 않으면 인플레이션이 다시 반등할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던져왔다.

반면 이날 연설에서 “최근 몇 주 새 나온 지표에서 무언가 포기되는 모습에 무척 고무됐다”라며 “포기된 것은 물가안정이 아닌 경제 성장세였다”라고 말했다.

그는 “변동성이 큰 민간 재고투자 증가가 3분기 미국 경제성장률(연이율 4.9%) 중 1.3%포인트를 기여했다”고 지적하며 “이 같은 추세는 지속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961,000
    • -1.02%
    • 이더리움
    • 4,471,000
    • -1.26%
    • 비트코인 캐시
    • 705,000
    • +2.32%
    • 리플
    • 728
    • -0.27%
    • 솔라나
    • 196,700
    • -0.61%
    • 에이다
    • 658
    • -1.2%
    • 이오스
    • 1,081
    • -1.01%
    • 트론
    • 160
    • -4.19%
    • 스텔라루멘
    • 162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550
    • -0.82%
    • 체인링크
    • 19,560
    • -0.96%
    • 샌드박스
    • 635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