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엑스포 유치 불발…한덕수 "기대 못 미쳐 송구, 무거운 책임감"

입력 2023-11-29 06:3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결과 부산이 탈락한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결과 부산이 탈락한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부산의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불발과 관련 “열화와 같은 국민 기대에 못 미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는 소회를 밝혔다.

한 총리는 28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끝난 뒤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BIE가 이날 진행한 182개 회원국(165개국 참여) 투표에서 한국(부산)은 29표를 득표하며 119표를 얻은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에 밀려 유치에 실패했다. 이탈리아 로마는 17표를 얻었다.

한 총리는 “결과에 대해선 겸허히 받아들인다”라며 “그동안 2030 부산엑스포를 위해 노력해 준 재계와 여러 기업, 부산 시민의 성원, 유치 활동을 만장일치로 지원해 준 국회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182개국을 다니며 우리가 갖게 된 외교적 자산을 더 발전시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프랑스 현지에서 투표 당일까지 머무르며 부산 엑스포 유치 교섭 활동을 이끌었다. 유치위원회에 따르면 정·재계 인사가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세계를 누빈 거리는 지구 495바퀴에 달한다. 교섭 대상은 3472명에 이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강공' 돌아선 정부…의료계에 질렸다
  • “마약류도 나눔?”…줄줄 새는 의료용 마약 [STOP 마약류 오남용③]
  • 서학개미도, 동학개미도 ‘엔비디아’만 본다…D-day는 ‘21일’ [이슈크래커]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심문기일 D-1’ 갈등 깊어지는 한미 경영권 분쟁…거센 공방전
  • 클린스만 후임에 홍명보·김기동?…K리그는 어쩌나요 [이슈크래커]
  • 런던으로 간 이강인, 손흥민 만나 직접 사죄 "해서는 안 될 행동 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09:5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256,000
    • +0.99%
    • 이더리움
    • 4,159,000
    • +2.34%
    • 비트코인 캐시
    • 366,500
    • -2.34%
    • 리플
    • 772
    • -0.39%
    • 솔라나
    • 148,700
    • -3.06%
    • 에이다
    • 851
    • -1.39%
    • 이오스
    • 1,093
    • +0.83%
    • 트론
    • 193
    • +2.12%
    • 스텔라루멘
    • 162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200
    • -1.68%
    • 체인링크
    • 26,480
    • -3.11%
    • 샌드박스
    • 708
    • -1.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