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실패…대역전극ㆍ이변은 없었다

입력 2023-11-29 01:40 수정 2023-11-29 01: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차 투표에서 29표 얻는 데 그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오른쪽부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박형준 부산시장, 한덕수 국무총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장성민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을 비롯한 대표단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투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오른쪽부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박형준 부산시장, 한덕수 국무총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장성민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을 비롯한 대표단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투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가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에 실패했다. 대역전극과 이변은 없었다.

우리나라는 28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2030 세계박람회 유치 투표에서 29표를 얻는데 그쳐 유치에 실패했다.

BIE 회원국 165개국이 투표해 사우디아라비아가 119표로 2/3 이상을 획득했고 한국은 29표, 이탈리아는 17표를 받았다.

애초 우리나라는 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이탈리아 지지표 등을 합쳐 이긴다는 전략을 짰지만 대역전극과 이변을 일으키지는 못했다. 사우디가 대거 득표한 데는 오일머니를 통한 물량공세가 통했다는 평가다. 또 사우디보다 1년이나 늦게 유치에 나선 것도 실패 원인으로 지목된다.

우리나라는 이날 2030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경쟁국간 최종 PT에서 기호 1번을 부여받아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등 5명이 연사로 나서 부산 유치의 당위성을 전달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국민 기대 미치지 못해 송구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182개국을 다니며 얻은 외교 자산을 더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우리 부산은 전 세계로부터 뛰어난 역량과 경쟁력, 풍부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정부, 부산시민과 충분히 논의해 2035년 엑스포 유치 도전을 합리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기혼남녀 20.2% ‘각방’ 쓴다...이유는? [그래픽뉴스]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단독 SK하이닉스 사칭해 전환사채 판매 사기… 회사 측 "각별한 주의 당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664,000
    • -0.18%
    • 이더리움
    • 4,077,000
    • +1.37%
    • 비트코인 캐시
    • 362,900
    • -2.08%
    • 리플
    • 754
    • -3.95%
    • 솔라나
    • 144,700
    • -4.43%
    • 에이다
    • 826
    • -5.28%
    • 이오스
    • 1,059
    • -3.55%
    • 트론
    • 194
    • +2.65%
    • 스텔라루멘
    • 159
    • -4.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700
    • -4.47%
    • 체인링크
    • 25,760
    • -4.31%
    • 샌드박스
    • 684
    • -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