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일본에 22일∼내달 1일 인공위성 발사 계획 통보

입력 2023-11-21 11: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3일 발사 전망…미국 국무부 "러시아 기술이전 우려"

▲북한이 2023년 5월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새발사장에서 쏜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실은 위성운반로켓 ‘천리마 1형’이 발사되고 있다. 사진은 조선중앙통신이 1일 공개했다. 뉴시스
▲북한이 2023년 5월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새발사장에서 쏜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실은 위성운반로켓 ‘천리마 1형’이 발사되고 있다. 사진은 조선중앙통신이 1일 공개했다. 뉴시스

북한이 오는 22일부터 내달 1일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일본 정부에 통보했다.

21일 NHK 방송과 교도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이런 내용의 메일을 해상보안청 해양정보부에 보냈다고 일본 해상보안청이 전했다.

낙하물 등이 우려되는 위험 구역은 북한 남서쪽의 서해 해상 등 2곳과 필리핀 동쪽 태평양 해상 1곳으로, 모두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이다. 해상보안청은 이번 통보에 따라 항행 경보를 내리고 선박에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통보는 북한이 이미 두차례 시도했다가 실패한 군사정찰 위성 발사 계획에 대한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월과 8월에 군사 정찰 위성을 각각 발사 예고 기간 첫날 쏘아 올렸지만, 로켓의 비행 단계에서 오류가 발생해 실패를 거듭한 바 있다.

북한은 당시에도 정찰위성 발사 시도 당시 이틀 전에 전세계항행경보제도(WWNWS)상 한국과 북한이 속한 지역의 항행구역 조정국인 일본에 이를 사전 통보했다. IMO는 회원국이 항행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군사훈련 등을 할 경우 미리 통보할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1, 2차 발사가 모두 이틀 여유를 두고 통보된 만큼 이번 발사도 이틀 뒤인 오는 23일이 유력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북한의 이번 통보와 관련해 정보 수집과 분석에 만전을 기해 국민에게 적절히 정보를 제공하고 한국과 미국 등과 협력해 북한에 발사 계획을 중지하도록 요구할 것 등을 관계 부처에 지시했다.

앞서 신원식 한국 국방부 장관은 지난 19일 KBS '일요진단'에서 "북한이 앞으로 일주일 내지는 늦어도 11월 30일 한국이 미국 밴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최초의 군사정찰 위성을 스페이스X의 '팰컨9'으로 올리기 전에 발사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한 바 있다. 신 장관은 "한미가 연합으로 (북한 동향을) 보고 있다. 일주일 전후로 쏠 수 있는 준비가 착착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이날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 계획 통보와 관련해 "북한의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 및 북러 기술이전 가능성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매슈 밀러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위성 발사에 러시아 기술이 이전됐을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전언된 이벤트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면서도 "미국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및 기타 군사 프로그램을 우려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18개사 1000억 원' 저축은행 2차 정상화 펀드, 2분기 내 집행 목표 [저축銀, 위기의 시간③]
  • 전남대 신입생, 기숙사서 사망…"주말 외출 후 발견" 룸메이트 신고
  • [뉴욕인사이트] M7 실적ㆍ3월 PCE 가격지수 주목
  • 재고 쌓이는 테슬라…미국ㆍ중국 이어 유럽도 가격 인하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22 09:5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61,000
    • -0.08%
    • 이더리움
    • 4,599,000
    • +0.07%
    • 비트코인 캐시
    • 735,500
    • -1.01%
    • 리플
    • 765
    • -0.13%
    • 솔라나
    • 217,400
    • -0.32%
    • 에이다
    • 729
    • -0.68%
    • 이오스
    • 1,187
    • -0.34%
    • 트론
    • 163
    • +0%
    • 스텔라루멘
    • 166
    • -1.1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1,600
    • -0.59%
    • 체인링크
    • 22,040
    • +1.94%
    • 샌드박스
    • 691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