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10명 중 8명 “하이브리드차 원해”…선호 모델 ‘현기차’ 싹쓸이

입력 2023-11-16 08: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그랜저·싼타페·기아 쏘렌토·카니발 순 선호…수입은 볼보 인기

(사진제공=케이카)
(사진제공=케이카)

국내 소비자들의 높은 연비를 보이는 하이브리드차 선호도가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

16일 케이카(K Car)가 오픈서베이를 통해 전국 30~59세 남·여 500명에게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4.4%가 하이브리드차를 ‘구매하고 싶다’고 답했다.

구매하고 싶은 이유로는 ‘높은 연비(67.5%)’를 꼽았다. ‘취·등록세 감면 및 공영 주차장 할인 등 각종 혜택’이 14%, ‘친환경성’이 10.7%로 뒤를 이었다. 하이브리드차 구매 가격은 내연기관 차량보다 비싸지만, 차량 유지비가 적게 들고 각종 혜택까지도 받을 수 있어 장기적으로 경제성이 높다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하이브리드차 구매 의사가 없다고 답한 응답자의 46.2%는 ‘내연기관 차량 대비 높은 구매 가격’이 구매를 주저하게 한다고 답했다. 이어 26.9%는 전기차 대비 부족한 구매 혜택(보조금 등)을 꼽는 것으로 보아 역시 하이브리드차 구매 시 ‘경제성’이 주요 요소로 작용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에 동일 모델 내연기관과 하이브리드차의 적정 가격 차이를 묻는 말에 응답자 49%가 ‘내연기관차 대비 300만~600만 원 이상’, 34.2%가 ‘내연기관차 대비 300만 원 미만’으로 답했다.

향후 구매하고 싶은 하이브리드 모델 선호도(복수응답) 조사에서 국산 모델 중 1위는 현대 그랜저(35%)가 차지하며 월간 판매량 1위(1~9월 매월 기준) 모델의 저력을 보여줬다. 실제 월별 그랜저 판매 중 절반가량이 하이브리드 모델인 것으로 알려졌다. 뒤를 이어 현대 싼타페(31.4%), 기아 쏘렌토(31%)가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4위는 최근 하이브리드 출시가 예정된 기아 카니발로, 21.8%의 지지를 받으며 RV모델 중 유일하게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수입 모델 중에서는 볼보가 강세를 나타냈다. 볼보 XC90(26.6%)과 XC60(24%)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하며 국내 시장에서 지속하고 있는 볼보의 높은 인기를 보여줬다. 이어 벤츠 S클래스와 볼보 S90이 나란히 18.2%의 지지를 받아 공동 3위에 자리했고, BMW X5(18%)가 뒤를 이었다.

하이브리드차 인기로 대기 기간이 최대 1년 이상 소요됨에 따라 ‘하이브리드 차량 인도를 위해 기다릴 수 있는 기간은 얼마인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37.4%가 ‘3개월 이상~6개월 미만’으로 답했다. 이어 33.6%의 응답자들이 한 달에서 최대 3개월까지 기다릴 수 있다고 답하는 등 제조사 공급 상황과 소비자들의 기대 사이에 다소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인국 케이카 사장은 “전기차 대비 간편하고, 내연기관차 대비 높은 연비를 자랑하는 점이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고유가와 경기 침체 등으로 합리적인 소비가 부각되고 있는 시기인 만큼 하이브리드차의 인기는 지속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18개사 1000억 원' 저축은행 2차 정상화 펀드, 2분기 내 집행 목표 [저축銀, 위기의 시간③]
  • 전남대 신입생, 기숙사서 사망…"주말 외출 후 발견" 룸메이트 신고
  • [뉴욕인사이트] M7 실적ㆍ3월 PCE 가격지수 주목
  • 재고 쌓이는 테슬라…미국ㆍ중국 이어 유럽도 가격 인하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22 09:2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920,000
    • -0.03%
    • 이더리움
    • 4,609,000
    • +0.13%
    • 비트코인 캐시
    • 737,500
    • -1.47%
    • 리플
    • 768
    • -0.13%
    • 솔라나
    • 218,600
    • -0.46%
    • 에이다
    • 733
    • -0.68%
    • 이오스
    • 1,195
    • -0.33%
    • 트론
    • 163
    • +0%
    • 스텔라루멘
    • 168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600
    • -0.58%
    • 체인링크
    • 22,120
    • +1.7%
    • 샌드박스
    • 699
    • -0.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