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스닥줌인] 소예, 377억 횡령 의혹 전 대주주...회사 장악 시도

입력 2009-05-26 15:26 수정 2009-05-26 15:26

머니게임을 일삼은 세력이 377억원 횡령하고 고발당하자 회사 경영권을 다시 장악하기 위해 시도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펼쳐지고 있는 상장사는 바로 '소예'.

증시 전문가들은 횡령으로 주주와 회사에 큰 손실을 끼친 경우 해당 지분에 대한 의결권을 제한해야 한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26일 소예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현 경영진이 전 대주주의 377억원 횡령에 대해 형사고발을 하자 전 대주주가 회사 경영권을 확보하기 위해 다각적인 시도를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주 전 대주주측 사람들과 용역직원 20여명이 회사로 찾아와 이사회를 개최하려고 했으나, 직원들과 경영진이 입구를 막아 양측의 충돌 직전까지 갔다.

하지만 경찰서 정보과 한 형사가 이들의 움직임을 미리 파악하고 찾아와 용역직원들에게 경고를 하자 철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소예 경영진과 직원, 일부 소액주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전 대주주에 맞서고 있다. 전 대주주가 회사 경영권을 확보하려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풀이된다.

하나는 경영권을 확보해 횡령 혐의 고발을 취하하려는 것 아닌가 하는 부분이다. 또 다른 의혹은 경영권을 장악한 이후 제3자에게 M&A를 하거나 남아있는 자산을 매각하려는 것 아니냐는 점이다.

한 M&A업계 관계자는“횡령 고발건을 취하하거나 제3자에게 M&A, 상자 폐지를 통해 사건을 축소하거나 피해액을 줄일 수 있다”고 말한 뒤, “상황이 여의치 않을 경우, 특히 소예와 같이 자산이나 매출 구조를 갖춘 회사의 경우 사업부나 자산 매각 등을 통해 또 다시 횡령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소예 현 경영진과 직원, 소액주주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전 대주주에 맞서고 있다. 소액주주들의 법률지원으로 유명한 한누리법무법인 김주영 변호사가 법률자문을 맡고 있다.

현재 상장폐지 실질 심사 여부를 가리기 위해 거래 정지중인 소예는, 경영진이 바뀔 경우 상장폐지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소예 관계자는“현재 소예는 자본 잠식률이 50%가 넘지 않고 사업 매출 구조도 안정돼 있어 외부환경에 대한 변화만 없다면 상장폐지는 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9,898,000
    • +0.94%
    • 이더리움
    • 1,361,000
    • -0.73%
    • 리플
    • 311.4
    • +1.6%
    • 라이트코인
    • 164,200
    • +3.92%
    • 이오스
    • 3,055
    • +0.59%
    • 비트코인 캐시
    • 543,000
    • +2.36%
    • 스텔라루멘
    • 328.9
    • -1.35%
    • 트론
    • 34.03
    • +1.7%
    • 에이다
    • 412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6,100
    • +1.89%
    • 대시
    • 137,700
    • -0.43%
    • 이더리움 클래식
    • 8,505
    • +0.83%
    • 247.7
    • +0.49%
    • 제트캐시
    • 112,200
    • +0.09%
    • 비체인
    • 32
    • +7.93%
    • 웨이브
    • 8,345
    • -4.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1.6
    • +6.9%
    • 비트코인 골드
    • 13,680
    • +0.59%
    • 퀀텀
    • 3,595
    • +7.22%
    • 오미세고
    • 4,468
    • +8.77%
    • 체인링크
    • 23,870
    • +3.87%
    • 질리카
    • 85.72
    • +3.17%
    • 어거
    • 23,620
    • +7.7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