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론, 'LFP 배터리' 제조 및 판매 사업 진출...“사우디 비전 2030 참여 중인 이엘에바타와 맞손”

입력 2023-11-08 10: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좌측부터) 김영일 이엘에바타 대표이사, 박찬희 라이트론 대표이사 (출처=라이트론)
▲(좌측부터) 김영일 이엘에바타 대표이사, 박찬희 라이트론 대표이사 (출처=라이트론)

라이트론이 이엘에바타와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이차전지 사업에 진출한다고 8일 밝혔다.

라이트론은 그 동안 광통신산업의 핵심부품인 광트랜시버를 제조해 국내외 주요 통신장비업체에 판매해왔다. 최근 몰리브덴광산 개발, 탄산리튬 확보 등 신규 사업 진출에 이어 미래 성장 동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이차전지 사업을 영위하는 이엘에바타와 손을 잡고 LFP 배터리 셀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엘에바타는 독일 기술로 개발된 LFP 원통형 배터리를 제조 및 판매하는 기업이다. 튀르키예와 독일에 공장을 설립했으며 기존보다 개선된 고성능 LFP 배터리를 올해 12월부터 생산하기 위한 준비를 완료했다. 향후 생산되는 배터리는 유럽 지역을 중심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석유 중심의 산업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진행 중인 비전 2030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고 있다. LFP 배터리 제조기술을 인정받아 자잔(Jazan) 산업단지 입주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부지확보 계약식은 11월 중 진행될 예정이다. 사우디 정부 자본으로 합작법인을 설립해 3개 라인의 제조 공장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인도 뭄바이(Mumbai)에 합작법인을 통해 확보한 약 3만평 규모의 부지에 2개 라인 이상의 LFP 배터리 공장 설립을 준비 중이다. 현지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인도정부와의 협력을 통해 인도 내에서 판매할 계획이다. 전기오토바이, 전기릭샤, 전기드론을 국내에서 생산해 인도에 공급하는 프로젝트도 추진 중이다.

이엘에바타는 LFP 배터리와는 별개로 기존의 이차전지와 차원을 달리하는 전고체 형식의 차세대 배터리도 테스트 중이다. 생산설비 준비가 완료되는 2024년 상반기부터 시험 생산을 거쳐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라이트론 관계자는 “이차전지 사업에서 기반을 탄탄하게 다지고 있는 이엘에바타와 협업해 자사의 역량을 더욱 높이겠다“며 “LFP 배터리는 물론 차세대 배터리 사업을 선도할 수 있는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엔비디아가 테슬라 닮은꼴?…결정적으로 다른 한 가지 [이슈크래커]
  • 똑같이 일하고 적게 버는 ‘여성’ 직장인들 [그래픽뉴스]
  • ‘쾌조의 스타트’ MLB 한국 선수들, 올 시즌이 기대되는 이유 [이슈크래커]
  • 단독 "반도체 수율 높이자"…삼성전자 '디지털트윈' 내년 시범 적용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엔비디아, 제2의 테슬라 되나…급격한 상승세에 경계론 대두 [종합]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10,000
    • +8.01%
    • 이더리움
    • 5,009,000
    • +3.75%
    • 비트코인 캐시
    • 665,000
    • +3.34%
    • 리플
    • 907
    • +3.78%
    • 솔라나
    • 180,500
    • -0.28%
    • 에이다
    • 1,072
    • +5.93%
    • 이오스
    • 1,531
    • +0.79%
    • 트론
    • 197
    • +0.51%
    • 스텔라루멘
    • 205
    • +9.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900
    • +4.61%
    • 체인링크
    • 28,410
    • -0.73%
    • 샌드박스
    • 948
    • +2.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