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지지율 33%…사우디·카타르 '순방 성과' 영향[갤럽]

입력 2023-10-27 10: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서거 제44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 서거 제44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론조사 업체 한국갤럽이 24~2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3명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0%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 윤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33%로 확인됐다. 같은 기관에서 지난주(10월 17~19일) 조사한 것과 비교하면 긍정 평가는 3%포인트(p) 올랐다.

윤 대통령 국정 수행 부정 평가는 지난주 조사와 비교해 3%p 내린 58%로 확인됐다. 긍·부정 평가 간 차이는 25%p로 오차 범위 밖이다.

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 이유로 '외교'(44%)를 우선 꼽았다. 뒤이어 △국방/안보(5%) △결단력/추진력/뚝심, 공정/정의/원칙, 전반적으로 잘한다(이상 4%) △경제/민생, 진실함/솔직함/거짓 없음, 주관/소신, 전 정권 극복(이상 2%) 등이었다.

직무 수행 부정 평가 이유는 '경제/민생/물가'(23%)에 이어 △독단적/일방적(9%), △외교(8%), △소통 미흡(6%), △전반적으로 잘못한다(5%) △인사(人事), 통합·협치 부족(이상 4%) △서민 정책/복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 경험·자질 부족/무능함, 국고·재정 낭비(이상 2%) 등을 꼽았다.

연령대별 윤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70대 이상(64%), 60대(48%), 50대(31%), 18~29세(21%), 30대(19%), 40대(17%) 등 순이었다. 부정 평가는 40대(79%), 30대(74%), 50대(65%), 18~29세(51%), 60대(47%), 70대 이상(27%) 등 순이었다.

국민의힘 지지자 74%는 윤 대통령 국정 수행에 긍정 평가한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93%는 부정 평가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 윤 대통령 국정 수행을 긍정 평가한 비율은 19%, 부정 평가는 59%였다.

한편 갤럽은 윤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 평가 이유에 '외교' 비중이 증가한 것과 관련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 순방 중 전해진 건설·에너지·방산 협력 확대와 기업 투자 유치 등의 소식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642,000
    • -1.15%
    • 이더리움
    • 5,223,000
    • -1.82%
    • 비트코인 캐시
    • 647,500
    • -0.69%
    • 리플
    • 725
    • -0.68%
    • 솔라나
    • 233,500
    • -0.47%
    • 에이다
    • 627
    • -1.1%
    • 이오스
    • 1,118
    • -1.06%
    • 트론
    • 156
    • +1.3%
    • 스텔라루멘
    • 148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000
    • -1.66%
    • 체인링크
    • 25,740
    • +0.23%
    • 샌드박스
    • 617
    • -1.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