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캡투어, “전국 오토오아시스서 차량관리 서비스”…GS엠비즈와 제휴

입력 2023-10-19 13: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가장 가까운 대리점 이용해 ‘내 차 주치의’ 서비스 구현

▲레드캡투어와 GS엠비즈가 19일 전략적 제휴(MOU)를 맺고 렌터카 차량관리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레드캡투어 인유성 대표이사(왼쪽)와 GS엠비즈 허철홍 대표이사(오른쪽)가 협약서를 교환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레드캡투어)
▲레드캡투어와 GS엠비즈가 19일 전략적 제휴(MOU)를 맺고 렌터카 차량관리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레드캡투어 인유성 대표이사(왼쪽)와 GS엠비즈 허철홍 대표이사(오른쪽)가 협약서를 교환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레드캡투어)

레드캡투와 GS엠비즈가 전략적 제휴(MOU)를 맺고 렌터카 차량관리 서비스를 강화한다.

레드캡투어는 GS엠비즈와 19일 서울 중구 을지로 레드캡투어 본사에서 편리하고 안전한 렌터카 차량관리 체계인 ‘내 차 주치의’ 서비스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식을 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레드캡투어 인유성 대표이사와 GS엠비즈 허철홍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양사는 연내 전국 단위의 촘촘한 서비스망과 고객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 프로그램을 갖추기로 했다.

레드캡렌터카는 현재 25개 영업지점과 150개 정비 네트워크를 통해 2만5000여 대의 렌터카 차량관리 서비스를 실행해오고 있다. 이번 GS엠비즈와의 전략적 제휴 프로그램이 완성될 경우 470여 개 전국 오토오아시스 네트워크와 결합해 렌터카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보다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제휴를 통해 양사는 ‘내 차 주치의’ 프로그램을 선보일 계획이다. 렌터카 이용 고객의 차량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안심하고 차량을 운행할 수 있도록 하며, 언제라도 차량에 이상 징후가 있으면 가장 가까운 대리점에서 정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고객이 지정 대리점을 선정하면 그 대리점에서 고객의 차량에 대한 모든 정보를 관리하면서 예방적으로 차량을 관리해줌으로써 환자의 주치의처럼 차량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관리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고객은 차량의 정기점검 일정을 안내받고, 소모품 등 교체 주기를 사전에 체크할 수 있으며, 수시로 안전점검을 받을 수 있다. 네비게이션이나 블랙박스 또는 차량 내 각종 소프트웨어 상태를 점검하고 업그레이드 서비스도 가능하다. 레드캡렌터카 이용 고객은 지정 정비소 외에도 전국의 어디를 가든지 레드캡렌터카와 오토오아시스의 전국적 네트워크에서 해당 차량의 정비이력을 토대로 맞춤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양사는 렌터카 운영에 필요한 자동차 부품, 타이어, 오일류 등을 통합 구매함으로써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고객에게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레드캡렌터카와 오토오아시스의 전국 네트워크를 통해 고객에게 동일한 가격으로 인증된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아울러 양사의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공동 마케팅을 활발하게 전개할 계획이다. 레드캡렌터카는 GS엠비즈 고객을 대상으로 장기 렌터카 특별 할인 프로모션 및 제주도 렌터카 이용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GS엠비즈는 레드캡렌터카 회원에게 오토오아시스 이용 등 각종 프로모션 참여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양사의 고객 대상 소개 영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영업력 제고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레드캡투어 인유성 대표이사는 “양사의 전략적 제휴는 궁극적으로 렌터카를 이용하는 고객이 양사의 최고의 서비스를 안심하고 편리하게 경험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GS엠비즈 허철홍 대표이사는 “향후 양사는 레드캡의 RMS(Redcap Mobility System)과 GS엠비즈의 GSM(GS Mobility)를 연계해 진화된 MaaS(Mobility as a Service) 개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455,000
    • -1.11%
    • 이더리움
    • 5,213,000
    • -1.79%
    • 비트코인 캐시
    • 647,500
    • -0.38%
    • 리플
    • 727
    • -0.41%
    • 솔라나
    • 234,700
    • -0.04%
    • 에이다
    • 627
    • -0.95%
    • 이오스
    • 1,123
    • -0.62%
    • 트론
    • 155
    • +0%
    • 스텔라루멘
    • 148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250
    • -1.03%
    • 체인링크
    • 25,750
    • +0.63%
    • 샌드박스
    • 619
    • -1.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