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배경학생 10년간 2.7배 증가…맞춤형 한국어교육 등 지원 강화

입력 2023-09-26 15:3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회관계 장관회의서 '이주배경학생 인재양성 지원방안' 발표

▲지난 8월4일 광주 북구와 사단법인 한국나눔연맹은 다문화가족과 북구청 복지정책 담당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 창원시 광암해수욕장에서 다문화 여름캠프를 열었다. (연합뉴스)
▲지난 8월4일 광주 북구와 사단법인 한국나눔연맹은 다문화가족과 북구청 복지정책 담당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 창원시 광암해수욕장에서 다문화 여름캠프를 열었다. (연합뉴스)

‘이주배경 학생’이 지난 10년 간 3배 가까이 늘어난 가운데, 정부가 이주배경 학생도 차별 없이 교육의 기회를 보장받도록 지원 방안을 내놨다. 한국어 교육을 강화하고, 외국어 강점을 살릴 기회를 늘리는 등 각종 사업을 추진한다.

교육부는 26일 서울청사에서 제8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이 담긴 ‘이주배경학생 인재양성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이주배경학생은 다문화 가정을 포함해 부모나 자신이 다른 나라에서 이주한 경험이 있는 가정의 학생들을 일컫는다. 지난 10년간 전국 초중고에 재학 중인 이주배경학생은 2014년 약 6만8000명에서 올해 약 18만1000명으로 2.7배가량 증가했다.

먼저 이주배경학생이 국내에서 충분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한국어교육을 강화한다. 재학생 100명 이상인 학교 중 이주배경학생이 30% 이상인 ‘다문화 밀집학교’가 있는 시군구에 학교 밖 위탁교육 형태의 ‘지역 거점 한국어 예비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지역 대학을 활용한 한국어 교육도 강화한다. 다문화 정책학교에 ‘지역 대학 연계형 사업’을 신설하고, 지역 대학생이 이주 배경 학생에게 일대일 맞춤형 한국어 교육을 지원하는 ‘대학생 멘토링’도 확대한다. 초·중·고 교내에서 한국어·한국 문화를 집중적으로 교육하는 한국어 학급은 올해 기준 527개에서 지역 여건에 따라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이중 언어에 강점이 있는 이주 배경 학생을 위한 ‘글로벌 인재 장학금’도 신설된다. 선발되면 대학 졸업 때까지 매달 장학금을 받는다. 장학금 수준은 현재 교육부가 저소득층 우수 학생에게 지원하는 ‘꿈사다리 장학금’(월 25만~45만원)보다 높다.

이주 배경 학생이 고숙련 실무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문화 특화형 직업계 고등학교’ 모델을 발굴하고, 전문대와 연계한 방과 후 직업교육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10:59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541,000
    • +2.88%
    • 이더리움
    • 4,850,000
    • +1.49%
    • 비트코인 캐시
    • 645,000
    • -7.33%
    • 리플
    • 877
    • -0.9%
    • 솔라나
    • 181,800
    • +0.33%
    • 에이다
    • 1,034
    • +0.88%
    • 이오스
    • 1,487
    • +0.2%
    • 트론
    • 196
    • +0%
    • 스텔라루멘
    • 19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300
    • -11.8%
    • 체인링크
    • 28,560
    • -4%
    • 샌드박스
    • 936
    • -4.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