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키 헤일리 “정부 셧다운, 무책임하고 용납 못 해”

입력 2023-09-26 11:0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출 삭감하지 않는 것도 무책임하긴 마찬가지”

▲22일(현지시간) 공화당 대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주유엔 미국 대사가 미국 뉴햄프셔 맨체스터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맨체스터(미국)/AF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공화당 대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주유엔 미국 대사가 미국 뉴햄프셔 맨체스터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맨체스터(미국)/AFP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주유엔 미국 대사가 미국 정부 셧다운 위기와 관련해 의회의 무책임함을 작심 비판했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공화당에 예산 삭감을 촉구하면서도 정부 셧다운 사태는 무책임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정부 셧다운 사태가 되도록 내버려 두는 것은 무책임하고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는 뜻을 의회에 전달했다”며 “지출을 줄이지 않는 것 또한 무책임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정부 폐쇄는 이미 고물가와 높은 모기지 금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납세자들에게 추가적인 타격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의회는 내년 회계연도가 시작하는 10월 1일까지 예산안을 처리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보내야 한다. 하지만 이는 예산 법안 심의 권한을 지닌 하원 다수당 공화당의 내부 갈등으로 인해 교착 상태에 빠졌다.

바이든 정부와 공화당 지도부가 5월 개략적인 예산안 규모에 잠정 합의했지만, 공화당 내 강경파가 대폭적인 예산 삭감을 요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여야가 제때 예산안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미국 연방정부의 업무가 일시적으로 마비되는 이른바 ‘정부 셧다운’이 현실화할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남편 연봉 6000만 원, 키 178cm였으면”
  • “조상님께 감사해라”…중국이 ‘자원’을 무기로 휘두를 수 있는 이유
  • ‘불편’의 콘텐츠화... ‘나락퀴즈쇼’의 선풍적 인기 요인은? [요즘, 이거]
  • [인터뷰] 수능 유일 만점자 유리아 양…“전교 1등 해본 적 없어”
  • “공짜 아니었나요?”…돈 들어온다는 은행 달력 구하기 ‘특명’ [요즘, 이거]
  • “단물·쓴물 다 빠진 줄 알았는데”…아직도 트로트가 통한다? [이슈크래커]
  • 일본 성인배우, 한국서 예능상 수상…비난 쏟아져
  • 의사가 경고한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이 증상 나타나면 위험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148,000
    • -0.13%
    • 이더리움
    • 3,219,000
    • -0.19%
    • 비트코인 캐시
    • 348,300
    • -0.66%
    • 리플
    • 912
    • -2.77%
    • 솔라나
    • 100,200
    • -0.89%
    • 에이다
    • 818
    • +1.11%
    • 이오스
    • 1,168
    • +3.36%
    • 트론
    • 148
    • +0.68%
    • 스텔라루멘
    • 18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550
    • -1.85%
    • 체인링크
    • 22,400
    • -3.53%
    • 샌드박스
    • 749
    • +8.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