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CD 수익률, 10월 2일부터 효력 발생”

입력 2023-09-25 18: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 금융위원회)
(사진= 금융위원회)

금융회사들이 금융거래지표법상 중요지표인 양도성예금증서(CD) 수익률을 사용할 때 일반 투자자에게 이를 안내해야 하는 의무가 생긴다.

25일 금융위는 임시공휴일인 다음 달 2일부터 CD 수익률의 효력이 발생하고, 추석 연휴가 끝나는 다음 달 4일부터 개선된 산출 방법에 따른 산출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는 2021년 3월 금융거래지표법상 중요지표로 CD 수익률을 지정하고 올해 6월 금융투자협회를 CD 수익률 중요지표 산출기관으로 선정했다. 이후 CD 수익률의 산출방법 개선에 따른 시장의 파급효과를 고려해 중요지표로서 효력 발생을 약 3개월간 유예했다.

이에 다음 달 2일부터 CD 수익률을 사용하는 금융회사들은 신규계약을 체결하거나 기존계약을 갱신할 때 일반 투자자에게 중요지표 설명서를 주고 그 내용을 설명하는 등의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다만 2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돼 금투협은 다음 달 4일부터 개선된 산출방법을 적용한 CD 수익률을 산출‧공시할 계획이다.

한편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CD 수익률이 원활하게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CD 수익률 사용기관에 대해서는 시행 후 6개월간 법령상 제재보다는 계도, 컨설팅 중심 감독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뚜껑 열린 엔비디아, 폭등 혹은 폭락?…당신의 베팅은
  • ‘킹 이즈 백’ 류현진, 44세까지 한화에서 뛴다…8년 170억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일본 증시, 34년 전 ‘버블경제’ 최고가 경신…장중 3만9000선도 돌파
  • “너무 자상한 내 남편”…SNS에 의미심장 글 남긴 황정음, 재결합 3년 만에 파경
  • “일본 가려고 했더니 출국금지, 위헌 아냐?”…전공의 분노, 사실은
  • 오늘의 상승종목

  • 02.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797,000
    • +0.67%
    • 이더리움
    • 4,147,000
    • +2.24%
    • 비트코인 캐시
    • 364,900
    • +1.22%
    • 리플
    • 756
    • +0.13%
    • 솔라나
    • 144,500
    • +1.47%
    • 에이다
    • 826
    • +1.6%
    • 이오스
    • 1,074
    • +2.87%
    • 트론
    • 194
    • -0.51%
    • 스텔라루멘
    • 161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900
    • +3.12%
    • 체인링크
    • 25,660
    • +0.83%
    • 샌드박스
    • 695
    • +3.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