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대출 성장‧순이자마진 증가세…목표가 상향”

입력 2023-09-25 08: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투자증권이 KB금융에 대해 4분기에도 순이자마진(NIM)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목표주가는 7만1000원으로 8% 상향조정했다, 전 거래일 기준 종가는 5만7300원이다.

25일 백두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3분기 지배순이익은 1조3007억 원으로 컨센서스(시장 전망치)를 5% 하회할 전망”이라며 “이자 이익은 컨센서스를 3% 상회할 것이나 충당금전입액이 추가 충당금 영향으로 컨센서스 대비 31% 늘어날 점을 감안했다”고 했다.

백 연구원은 “은행 원화대출금은 전 분기 대비 1.9% 증가한다”며 “대기업과 소호 위주로 기업대출이 견조하게 늘어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가계대출도 올해 5월부터 증가세로 전환한 뒤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위주로 양호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은행 NIM은 1.86%로 전 분기 대비 1bp(1bp=0.01%포인트) 상승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양호한 핵심예금 증가와 유가증권 등 운용수익률 개선세가 이어지면서 타행 대비 차별화된 NIM 관리 역량이 부각되고 있다”며 “4분기에도 추가 NIM 개선이 예상된다”고 했다.

백 연구원은 “그룹 분기 대손율(KIS 기준)은 0.48%로 전분기대비 10bp 하락할 전망”이라며 “전 분기에 이어 추가 충당금이 발생한 점을 가정했고 이번 분기에는 부도 시 손실률(LGD) 관련 충당금 전입이 예상된다”고 했다.

백 연구원은 “2분기 보통주자본비율이 13.8%로 업종 내 가장 높다”며 “기진행 중인 3000억 원 자사주 매입‧소각뿐만 아니라 내년 초 추가적인 자사주 매입‧소각 발표도 예상된다”고 했다.

그는 “주당배당액(DPS) 증가세도 이어지고 있는 만큼, 30%대 중반으로 주주환원율도 상향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자사주 매입‧소각 결과 매년 2~3% 내외의 발행주식수 감소도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공짜’로 뿌렸는데 베스트셀러…‘세이노의 가르침’이 주는 교훈 [이슈크래커]
  • ‘반반결혼’, 남녀 생각은? [그래픽뉴스]
  • 비트코인 vs 금, 산타는 어디에 베팅할까 [이슈크래커]
  • 일본 성인배우, 한국서 예능상 수상…비난 쏟아져
  • 알츠하이머 치료의 꿈 이뤄질까…‘속도전’ 들어간 K바이오
  • 홍콩 H지수 ELS 투자자의 고민…내년 만기 상품, 팔까 버틸까
  • “두 번 실패는 없다”…일자리 품고 시작하는 ‘자족’ 3기 신도시
  • 공매도 제도개선 올해 넘기나…국회에 쏠리는 시선
  • 오늘의 상승종목

  • 12.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431,000
    • +1.84%
    • 이더리움
    • 2,990,000
    • -0.5%
    • 비트코인 캐시
    • 327,300
    • -1.95%
    • 리플
    • 832
    • -3.26%
    • 솔라나
    • 81,300
    • -5.36%
    • 에이다
    • 544
    • -0.55%
    • 이오스
    • 976
    • +1.04%
    • 트론
    • 140
    • +0%
    • 스텔라루멘
    • 165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850
    • -3.28%
    • 체인링크
    • 20,750
    • -3.94%
    • 샌드박스
    • 603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