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식 거래 키우는 카카오페이證…단기차입금 늘리며 경쟁력↑

입력 2023-09-24 07:38 수정 2023-09-24 12: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카카오페이증권이 서학개미(해외주식에 투자하는 개인투자자) 모시기에 한창이다. 단기차입을 늘리고 고객 편의를 강화하는 등 리테일 사업 확장에 주력하며 해외주식 시장 점유율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4일 카카오페이증권 경영공시에 따르면 카카오페이증권은 이사회를 열고 450억 원 규모의 단기차입금 증가를 결정했다고 21일 공시했다.

단기차입금이란 1년 이내에 갚아야 하는 부채다. 카카오페이증권 또한 차입기간이 이달 20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다.

단기차입금은 사업 확장 등을 위해 현금이 필요할 때 유용한 자금 조달책이다. 다만 만기가 짧은 만큼 금리가 높아 단기차입금 비중이 큰 기업은 재무건전성이 악화할 수도 있다.

다만 카카오페이증권의 단기차입금 비중은 위험 수준을 넘기지 않는 상황이다. 통상 단기차입금은 자기자본의 30%를 넘지 않으면 적정수준으로 보는데, 카카오페이증권의 단기차입금 규모는 자기자본(2439억 원) 대비 18.45%에 그쳐서다.

이에 카카오페이증권은 해외주식 거래 사용자가 늘면서 거래대금이 커지자 늘어난 덩치에 맞춰 단기차입금으로 자금을 수혈한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증권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는 지난해 12월과 비교해 올해 4월 기준 주식 거래 건수가 2배 넘게 증가했다.

실제 카카오페이증권은 이번 단기차입의 목적을 ‘운영자금’ 조달이라고 공시했다. 현재도 카카오페이증권은 ‘매일 이자 받기’ 서비스와 신용거래 이자율 및 주식거래 수수료 할인, ‘미국 주식 옮기기’ 이벤트, ‘고구마 줄게 주식 다오’ 이벤트 등을 통해 리테일 사업을 키우고 있다.

단기차입금 증가로 핀테크 증권사들의 해외주식 시장 점유율 확보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토스증권 또한 5월 해외주식거래 대금 결제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396억6600만 원 규모의 단기차입금 증가를 결정했다. 이에 토스증권의 단기차입금은 총 1768억8600만 원으로 기존보다 14.56% 늘었다.

한편 카카오페이증권은 카카오페이의 미국 종합증권사 시버트 인수로 해외주식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증권 관계자는 “시버트는 브로커리지(위탁매매)에 강점이 있어 협업할 경우 미국 주식거래 수수료 비용이 절감돼 사용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를 이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연휴 시작…천정부지로 치솟는 기름값에 저렴한 주유소 어디?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829,000
    • +3.29%
    • 이더리움
    • 4,760,000
    • +3.52%
    • 비트코인 캐시
    • 432,100
    • +4.6%
    • 리플
    • 851
    • +7.31%
    • 솔라나
    • 182,700
    • +16.82%
    • 에이다
    • 948
    • +9.34%
    • 이오스
    • 1,238
    • +8.31%
    • 트론
    • 198
    • -0.5%
    • 스텔라루멘
    • 177
    • +5.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300
    • +2.02%
    • 체인링크
    • 27,760
    • +4.72%
    • 샌드박스
    • 836
    • +10.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