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도로 임신한 아이 모텔서 방치 살해한 40대 친모…항소심서 징역 4년

입력 2023-09-21 18: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외도로 출산한 아이를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여성이 항소심서 감형받았다.

21일 창원지법 형사1부(김국현 부장판사)는 영아살해와 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A(40대)씨의 항소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또한 7년간 아동관련 기관의 운영·취업 등도 함께 명령했다.

A씨는 지난 1월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한 모텔의 화장실에서 남자아이를 낳은 뒤 방치했고, 아이가 죽자 인근 골목길 화단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기혼자였던 A씨는 지난해 6월 직장 동료들과의 술자리 중 성명을 알 수 없는 남성과 우연히 만나 임신을 했고, 가족들에게 이런 사실이 알려질까 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원심 재판부는 “아버지가 누군지도 모르는 상황이고 자녀를 둔 엄마여서 출산을 하더라도 지탄을 받을 가능성이 농후하기에 양육을 결심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면서도 “가장 중요한 가치인 생명을 박탈하는 죄를 저질러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라고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이에 A씨는 형이 무겁다며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 가족들이 A 씨가 가정으로 복귀할 것을 호소하고 있다”라며 “피고인의 전과, 환경, 범행의 경위 등 양형 조건을 종합해 보면 원심이 선고한 형은 무겁다”라고 징역 4년으로 감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우성이 연기한 ‘장태완’…‘서울의 봄’ 실제 인물의 삶은
  • 이탈리아 '엑스포 유치' 사실상 포기…개최지 투표 '돌발 변수'
  • 10만 원은 이제 기본…2024 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인포그래픽]
  • 라붐 해인, 25일 비연예인과 결혼…혼전임신 겹경사
  • 단독 고속도로 만든다더니 아파트를?…법원 "땅 주인에 6억1000만원 배상"
  • 단독 “블랙프라이데이 땜에 프라이데이 못 쉬어”…무신사 직원들 또 분통
  • HBM 가고 ‘온디바이스 AI’가 온다...관련주 급등세
  • ‘탈중앙 선언’ 클레이튼, 보조금 찬반 ‘팽팽’…“탈중앙화 보여주는 사례”
  • 오늘의 상승종목

  • 1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9,951,000
    • +0.71%
    • 이더리움
    • 2,720,000
    • +0.22%
    • 비트코인 캐시
    • 298,000
    • -1.65%
    • 리플
    • 814.2
    • +0.47%
    • 솔라나
    • 75,100
    • +1.69%
    • 에이다
    • 506.2
    • -0.8%
    • 이오스
    • 900.4
    • -1.3%
    • 트론
    • 137
    • -1.93%
    • 스텔라루멘
    • 157.5
    • +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150
    • -0.41%
    • 체인링크
    • 19,140
    • -0.26%
    • 샌드박스
    • 535.9
    • -2.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