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온, 2분기 해외직구 매출 껑충…전년比 50%↑

입력 2023-08-10 08:53 수정 2023-08-10 09: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신속 정산으로 우수 셀러 입점, 고객 증가 ‘선순환’

▲롯데온, 해외직구 쇼핑데이. (사진제공=롯데쇼핑)
▲롯데온, 해외직구 쇼핑데이. (사진제공=롯데쇼핑)

해외 직접구매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롯데온의 2분기 직구 실적도 덩달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온은 2분기 해외 직구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0% 늘었다고 10일 밝혔다.

롯데온은 우수 셀러 확보를 통해 해외 직구 수요 잡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해외 직구 특성 상 신뢰도를 확보한 대형 셀러 중심으로 매출이 집중되는 경향이 두드러지기 때문이라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실제로 롯데온의 해외 직구 매출을 살펴보면 매출 순위 상위 3%의 셀러가 전체 매출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온은 셀러의 입장에서 정산 이슈가 입점 여부를 결정하는데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판단하고 관련 프로세스를 대폭 개선했다. 직구 셀러에 한해 주 1회 정산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해외송금전문 기업인 센트비와 협약을 맺고 보다 안전하고 신속하게 판매 대금을 정산하고 있다. 핀테크를 포함해 입점 셀러가 있는 국가에 상관없이 신속한 송금을 보장하고 있다.

롯데온은 직구쇼핑데이, 직구퍼스트위크 등 해외직구 관련 정기 행사를 개최하며 고객과도 활발한 소통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2월 처음 선보인 직구쇼핑데이의 경우 매월 적절한 시즌 상품을 고객에게 제안하며 전월 대비 두 자릿수 매출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롯데온은 해외직구 상품 구매 방법이 간편하고 사전에 확보한 물량을 통해 배송기간이 단축되는 등의 노력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 상품 가격을 관부가세가 모두 포함된 금액으로 표기해 가격 외에 별도의 비용 발생 없이 구매 안내를 하는 점도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롯데온은 13일까지 해외직구 쇼핑데이를 개최하고 인기 해외직구 상품을 최대 26% 할인 판매한다. 행사 기간에는 건강식품, 단백질 보충제, 생활용품 등 다양한 인기 직구 상품을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김미연 롯데온 해외직구매니저는 “국내에서도 이미 해외직구가 보편화되며 온라인몰에서 주요 상품군 중 하나로 자리잡았다”며 “롯데온은 신속한 정산 프로세스와 정기 대형 행사로 셀러와 고객들의 만족도를 동시에 잡은 만큼 앞으로 더욱 다양한 해외직구 상품을 소개하고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분기 해외 직구 금액은 1조6350억 원으로 역대 최대 금액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5.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푼군별로는 스포츠·레저용품이 54.9%, 의류 및 패션 관련 상품이 45.8%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진경·김승규 결혼식…손흥민·김민재·황희찬 등 국가대표 총출동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단독 용역업체가 수익금 관리?…한국콘텐츠진흥원 '부외현금' 관행 적발
  • 게임 맛집 슈퍼셀의 야심작 '스쿼드 버스터즈'…"간단한데 맛있다"[mG픽]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야수 전원 출전한 '최강야구'…대구고 2차전 콜드승 쾌거
  • 연돈볼카츠 점주들 "월 3000만 원 예상 매출 허위" vs 더본코리아 "사실과 달라"
  • 단독 “호봉제 폐지”…현대차, 연구·일반직 임금체계 개편 재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6.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001,000
    • -0.7%
    • 이더리움
    • 4,804,000
    • -3.05%
    • 비트코인 캐시
    • 543,500
    • -6.62%
    • 리플
    • 697
    • -0.29%
    • 솔라나
    • 192,900
    • -4.55%
    • 에이다
    • 527
    • -7.22%
    • 이오스
    • 778
    • -11.29%
    • 트론
    • 162
    • -1.82%
    • 스텔라루멘
    • 128
    • -6.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300
    • -7.96%
    • 체인링크
    • 19,050
    • -5.46%
    • 샌드박스
    • 442
    • -10.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