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메타 스레드, 이틀 만에 가입자 7000만 명 돌파...SNS 판도 뒤집나

입력 2023-07-08 09: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메타의 스레드와 트위터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메타의 스레드와 트위터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메타가 인스타그램에 이어 새롭게 내놓은 소셜미디어(SNS)인 ‘스레드’(Threads)의 가입자 수가 7000만 명을 돌파했다. 초반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스레드가 SNS 대표인 ‘트위터’의 대항마로 급부상 중이라는 평가다.

7일(현지시간)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스레드 계정을 통해 “오늘 오전 현재 7000만 명이 스레드에 가입했다”며 “이는 우리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다”고 밝혔다.

스레드는 지난 5일 오후 출시했으며, 출시 16시간 만에 가입자 수가 3000만명을 돌파했다. 단순 이용자 수 뿐만 아니라 전일 오후 기준 게시물이 1억개에 육박했으며, 좋아요는 2억개 이상 기록됐다.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와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 등 유명 인사, 미국 정치인들도 상당수도 스레드 계정을 열었다.

스레드는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트위터를 겨냥해 만든 텍스트 기반의 SNS다. 게시물 1개당 글자 수를 500자 이내로 제한하는 등 트위터의 기능과 매우 비슷해 출시부터 트위터의 대항마로 불린다.

트위터 이용자 수는 지난해 7월 기준 2억3780만 명으로, 스레드는 출시 이틀 만에 트위터 이용자 수의 3분의 1까지 따라붙은 셈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단독 의대 정원 가장 많은 전북대, 2배 증원 안해…“폐교 서남대 의대생 흡수”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화보] “사랑해 푸바오...넌 마지막 출근길도 힐링이었어”
  • 김연아 이후 18년만…서민규, 주니어 세계선수권 사상 첫 금메달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86,000
    • +0.84%
    • 이더리움
    • 4,829,000
    • +0.88%
    • 비트코인 캐시
    • 644,000
    • +0.63%
    • 리플
    • 873
    • -1.58%
    • 솔라나
    • 181,400
    • -0.49%
    • 에이다
    • 1,011
    • -2.22%
    • 이오스
    • 1,513
    • +1.75%
    • 트론
    • 196
    • -0.51%
    • 스텔라루멘
    • 187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1,200
    • +3.99%
    • 체인링크
    • 28,630
    • -4.12%
    • 샌드박스
    • 931
    • -2.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