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종합행정타운 내 ‘디지털트윈’ 구축

입력 2023-06-06 14: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용산구종합행정타운 2층 민원실에 설치된 청사 안내기기.  (자료제공=용산)
▲용산구종합행정타운 2층 민원실에 설치된 청사 안내기기. (자료제공=용산)

서울 용산구가 구청과 보건소, 구의회 등이 있는 구 종합행정타운에 티지털트윈을 구현했다고 6일 밝혔다.

디지털트윈이란 가상공간에 실제 사물의 디지털 쌍둥이를 만들어 관제·분석·예측 등에 활용하는 기술이다. 구는 지난해 11월부터 5개월간 사업비 총 1억9000만 원을 투입해 3차원 공간정보 관리, 민원대기현황 통계, 3차원 청사안내 시스템을 마련했다.

3차원 공간정보는 구 종합행정타운 설계도면, 현장조사를 바탕으로 구축한 업무용 시스템이다. 3차원 입체 공간을 기반으로 향후 피난 대피 모의실험, 업무공간 재배치, 메타버스 청사 등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민원대기현황 통계 시스템은 디지털트윈과 민원 창구별 실시간 호출 및 대기인원 데이터를 축적해 시각화한다. 해당 시스템은 민원 집중 방문 시간대 주요 처리 업무 등을 분석할 수 있어 민원서비스 품질 개선에 활용될 전망이다.

길 찾기를 돕는 3차원 청사 안내 화면은 이용자가 스크린을 터치하고 경로를 선택하면 실제와 유사한 3차원 가상공간에서 캐릭터가 이동하는 모습을 보여줘 직관적이고 실감 나는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구는 청사안내기기를 2층 종합민원실, 1층 보건소, 지하 2층 치매안심센터 앞에 설치했다. 고령·저시력자를 위한 화면 글씨 확대, 청사 내 자동심장충격기 위치, 부설주차장·주변 대중교통·문화셔틀버스 정보 확인 등이 가능하다.

김선수 용산구청장 권한대행은 “디지털트윈은 공공서비스에 혁신을 가져올 플랫폼”이라며 “행정에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주민 편익을 증진할 수 있도록 디지털트윈 활용 사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포항 앞바다서 시운전 신형 장갑차 침수…2명 사망
  • 합병 앞둔 셀트리온, 올해 성장 폭 얼마?
  • 추석 대이동, 가장 몰리는 시간은?
  • 인공태양, 누가 먼저 만드나...미·중, 핵융합 개발 경쟁 본격화
  • 단독 따릉이 연체료 연간 10억…1인 최고 납부액 118만원
  • 한동훈 “이재명 구속영장 기각 결정, 죄 없다는 것 아냐”
  • 종합 3위가 목표?…팀 코리아, 이대로면 일본 제친다
  • “올해부턴 간단히 하시죠”…달라진 차례상 풍속도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135,000
    • +1.16%
    • 이더리움
    • 2,209,000
    • +1.84%
    • 비트코인 캐시
    • 320,700
    • +9.64%
    • 리플
    • 680.5
    • +0.19%
    • 솔라나
    • 26,280
    • +1.86%
    • 에이다
    • 334.2
    • +0.33%
    • 이오스
    • 769.5
    • +0.55%
    • 트론
    • 115.7
    • +0.09%
    • 스텔라루멘
    • 154.6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360
    • +3.76%
    • 체인링크
    • 10,540
    • +5.66%
    • 샌드박스
    • 412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