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조종사 노조, 쟁의 결의…"6월부터 준법투쟁"

입력 2023-05-29 13: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동조합(APU) 임금 인상률을 두고 사측과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본격적인 쟁의행위에 나선다.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동조합(APU) 임금 인상률을 두고 사측과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본격적인 쟁의행위에 나선다.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조종사노동조합(APU) 임금 인상률을 두고 사측과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본격적인 쟁의행위에 나선다.

29일 조종사노조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28일까지 조합원 1095명이 참여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92.39%(874표)가 찬성했다.

조종사노조는 내달 7일 발대식을 열고 쟁의행위에 돌입한다. 노조 측은 합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비행기를 지연시키는 '준법투쟁'에 돌입하고 향후 쟁의 강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최도성 노조위원장은 "조합원들의 희생으로 1조 2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이뤘으나 돌아온건 연간 인상률 0.625%"라며 "이번 투표 결과는 코로나19 기간동안 임금삭감을 감내하며 회사를 살리겠다고 비행안전과 승객의 안전에 전념한 조합원들의 분노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시아나항공 사측은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인수통합을 위한 기업결합심사가 진행되는 중요한 시점에서 조종사노조가 교섭 미타결 책임을 회사에만 돌리며 쟁의행위 가결로 이끌어 간 것이 안타깝다”며 “그래도 회사는 노조와 대화창구를 유지하며 원만한 교섭 타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엘리제·청송대’ 완전히 죽었다”…채권브로커 1타의 몰락
  • 인공태양, 누가 먼저 만드나...미·중, 핵융합 개발 경쟁 본격화
  • ‘7만전자’ vs ‘8만전자’…삼성전자 추석 후 주가 방향 결정된다
  • 최강야구 드래프트 현장…끝내 불리지 않은 원성준
  • ‘답안지 파쇄’ 10만원 주더니…자녀엔 40억 수당 준 산업인력공단
  • 남다른 뚠뚠함…쌍둥이 바오, 푸바오 언니 이겼다
  • “올해부턴 간단히 하시죠”…달라진 차례상 풍속도
  • “병역 특례 실패해서 격분?”…아시안게임에 ‘진심’인 선수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587,000
    • +0.73%
    • 이더리움
    • 2,154,000
    • +1.27%
    • 비트코인 캐시
    • 287,900
    • +2.78%
    • 리플
    • 679.5
    • +1%
    • 솔라나
    • 26,180
    • -0.98%
    • 에이다
    • 332.9
    • +1.06%
    • 이오스
    • 763.5
    • -0.29%
    • 트론
    • 115
    • +1.05%
    • 스텔라루멘
    • 150.9
    • -0.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670
    • +0.85%
    • 체인링크
    • 10,030
    • +2.19%
    • 샌드박스
    • 405.2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