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온라인, 단골 고객 늘었다…평균 30%↑

입력 2023-04-18 09: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신선식품 경쟁력에 신규 고객, 단골로 전환

▲한 소비자가 홈플러스 온라인 앱에서 쇼핑하는 모습. (사진제공=홈플러스)
▲한 소비자가 홈플러스 온라인 앱에서 쇼핑하는 모습. (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 온라인 단골고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홈플러스 온라인은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단골 객수와 단골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평균 30%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홈플러스 온라인이 실제로 단골·신규 고객의 장바구니를 분석한 결과 신규 고객은 단골에 비해 유아동 용품 비중이 높았던 반면 단골 고객은 신선식품 비중이 약 45%를 차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신규 고객으로 시작해 단골로 거듭난 고객들의 신선식품 비중도 기존 대비 7%포인트 증가한 37%를 기록했다.

고물가 시대 품질은 물론 가성비까지 뛰어난 홈플러스시그니처 PB 상품 구매 패턴에서도 이러한 경향은 뚜렷하게 나타났다. 신규 고객은 제과음료와 같은 그로서리 중심의 소비 경향을 보였다면 단골 고객은 우유, 두부, 콩나물과 같은 신선식품 비중이 12%포인트 더 높았다.

홈플러스는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 전략을 단골 확보 비결로 꼽았다. 다른 마트와 달리 별도의 물류센터가 아닌 배송지와 가장 가까운 홈플러스 대형마트를 물류 거점으로 활용하는 ‘마트직송’과 장보기 노하우를 보유한 베테랑급 주부 직원들이 배송 물품을 골라주는 ‘피커’를 통해 신선도 보장에 경쟁우위를 가진다는 것이다.

특히 성별·연령대별 세부 데이터를 살펴보면 특히 20대 고객층 성장이 두드러졌는데 20대 단골 객수와 신규 객수가 모두 전년 3월 대비 각 7%, 15% 증가했다. 아울러 같은 기간 20대 단골·신규 고객의 매출도 각각 15% 신장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그 중에서도 같은 기간 기준 남성 단골 객수가 35% 증가하고 남성 단골 매출 또한 37%나 증가하며 여성 중심의 장보기 문화가 남성으로 바뀌고 있다고 분석했다.

홈플러스는 이러한 고객 소비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해 온·오프라인 통합 멤버십을 강화해 단골 고객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조혜영 홈플러스 온라인마케팅본부장은 “고객 편의에 집중한 편리한 온라인 쇼핑 경험은 물론 홈플러스의 신선식품 경쟁력이 단골 고객 확보의 일등공신”이라며 “앞으로도 더욱 편리하고 신선한 경험을 제공하는 홈플러스 온라인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중소기업 안 가는 이유요?…"대기업과 월급 2배 차이라서" [데이터클립]
  • "이더리움 ETF, 5월 승인 희박"…비트코인, 나스닥 상승에도 6만6000달러서 횡보 [Bit코인]
  • 반백년 情 나눈 ‘초코파이’…세계인 입맛 사르르 녹였네[장수 K푸드①]
  • 임영웅·아이유·손흥민…'억' 소리 나는 스타마케팅의 '명암'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류현진, kt 상대 통산 100승 조준…최정도 최다 홈런 도전 [프로야구 24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14:3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45,000
    • -0.32%
    • 이더리움
    • 4,675,000
    • +1.52%
    • 비트코인 캐시
    • 728,500
    • -1.89%
    • 리플
    • 789
    • -0.88%
    • 솔라나
    • 227,100
    • +0.75%
    • 에이다
    • 728
    • -1.75%
    • 이오스
    • 1,240
    • +1.14%
    • 트론
    • 163
    • +0.62%
    • 스텔라루멘
    • 172
    • +1.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100
    • -1.25%
    • 체인링크
    • 22,140
    • -1.51%
    • 샌드박스
    • 720
    • +2.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