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日오염수 검증, 韓전문가 미포함 이해 안돼”

입력 2023-03-30 18: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문제의 尹 대화에…"동석자들 메모 내용이 정진석과 같아, 누굴 믿어야 하겠나"

▲17일 도쿄 한 호텔에서 열린 일한 친선단체 및 일본 정계 지도자를 접견에서 일한의원연맹 회장에 취임하는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와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연합뉴스)
▲17일 도쿄 한 호텔에서 열린 일한 친선단체 및 일본 정계 지도자를 접견에서 일한의원연맹 회장에 취임하는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와 인사하는 윤석열 대통령(연합뉴스)

용산 대통령실은 30일 일본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에 대해 한국인 전문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검증에 참여해야만 한다는 단호한 입장을 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본에선 유출수라고 하는 오염수는 안전성이 가장 중요해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검증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그러려면 한국인 전문가도 포함해 객관적으로 조사했으면 좋겠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국민이 이해하는 데 대단히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또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설에 대해 “몇 차례나 강조했지만 윤석열 대통령이 가장 중시하는 건 우리 국민의 안전과 건강”이라며 “이것을 해칠 우려가 조금이라도 있는데 어떻게 받아들이겠나. 우리 국민이 받아들이겠나. 있을 수 없다.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수입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의 이 같은 입장은 일본 언론에서 한일정상회담 이후 누카가 후쿠시로 전 일한의원연맹 회장이 방일 중인 윤석열 대통령에 오염수 방류 이해를 구하면서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금지 철폐를 요구했고, 윤 대통령이 여지를 남겼다는 보도를 내놓는 데 대응하는 차원이다.

대통령실은 앞서 이날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서도 “일본산 수산물 수입 관련,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로 들어올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제의 윤 대통령과 누카가 전 회장 면담에 동석했던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도 나서 일본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시 오갔던 대화를 밝히며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에 대해 윤 대통령이 ‘시간이 걸리더라도 국민의 이해를 구해나가겠다’고 발언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이런 내용을 보도한 언론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는 우리 국민으로서 불안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만큼 시간이 걸리더라도 IAEA 주관 하에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진상을 정확히 파악해 알리는 게 중요하다”며 “객관적인 한국인 전문가를 초청해 검증 과정에 참여시켜 들여다보게 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도 기자들과 만나 “일본 언론에서 왜 이런 언론플레이를 하는지는 모르겠다”며 “(일본 언론의) 그 기사를 쓴 기자는 그 자리에 없었고, 있었던 사람들은 하나하나 다 받아 적었는데 정 의원이 적은 것과 내용이 같았다. 누구 말을 믿어야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스페인, 잉글랜드 꺾고 '4번째 유로 정상'…MVP는 로드리·신인왕 야말 [유로 2024]
  • 2024 초복 인기 메뉴는 단연 치킨…복날 맞이 치킨 가격 순위 50 [그래픽 스토리]
  • 정부 규제에 배달 수수료·최저임금 ‘쑥’…셔터 내리는 프랜차이즈 [K프랜차이즈 갈등의 골]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FBI “트럼프 총격범, 단독범행…정신병력 없다”
  • '과잉경호 논란' 변우석, 인권위에 제소까지…경호업체 추가 폭로도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사법리스크 ‘최고조’ 달한 카카오…주가 시나리오 따져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810,000
    • +3.13%
    • 이더리움
    • 4,580,000
    • +2.64%
    • 비트코인 캐시
    • 532,500
    • +1.04%
    • 리플
    • 736
    • -0.27%
    • 솔라나
    • 207,600
    • +4.22%
    • 에이다
    • 609
    • -0.98%
    • 이오스
    • 813
    • +5.86%
    • 트론
    • 194
    • -0.51%
    • 스텔라루멘
    • 148
    • +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8,950
    • +5.65%
    • 체인링크
    • 18,900
    • +3.62%
    • 샌드박스
    • 456
    • +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