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F시장 양극화 커진다…“대형사 유리한 바이아웃·세컨더리 펀드 부상”

입력 2023-03-14 10: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플랫폼 기업 IPO나 자금조달 실패해 경영권 매각 사례 속출할 것"

“중소형사 공동운용사 결성하고 특정 지역·산업 역량 강화해야”

(출처=하나금융경영연구소)
(출처=하나금융경영연구소)

침체기를 맞은 국내 사모펀드(PEF) 시장에 운용사간 양극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올해 PEF 시장은 대형 사모펀드 운영사들에 유리한 바이아웃 투자와 세컨더리 펀드(Secondary Fund)가 부상할 거란 전망이다.

14일 고은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수석연구원은 “2021년까지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온 국내외 사모펀드가 2022년 급격한 금리 인상 기조 하에 경기침체 우려까지 커지면서 침체기로 들어섰다”며 “유동성 악화로 자금 조달이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트랙레코드가 풍부한 대형 운용사는 조 단위 펀드를 결성하며 운용사간 양극화 현상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국내 신규 PEF 자금모집 금액은 2019년 15조6000억 원, 2020년 17조9000억 원, 2021년 23조4000억 원으로 급증하다가 지난해 9월 기준 13조2000억 원으로 급감했다. 전년 동기 대비 87% 감소한 수준이다.

유동성 악화로 자금 조달길이 막히면서 대형 사모펀드 운용사로 쏠림 현상이 진행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2021년말 업무집행사원(GP) 규모별 약정액 비중은 대형GP(출자약정액 1조 원이상) 57.6%, 중형GP(출자약정액 1000억 원~1조 원) 37.1%, 소형GP(1000억 원 미만) 5.3%로 집계됐다. 지난해엔 교직원공제회, 국민연금 등과 같은 국내 주요 기관투자자(LP)들의 출자 자금이 스톤브릿지, IMM PE, 스틱인베스트먼트 등과 같은 대형 운용사로 집중됐다.

(출처=하나금융경영연구소)
(출처=하나금융경영연구소)

올해 PEF 시장도 대형사에 유리한 바이아웃 투자가 부상할 거란 전망이다.

고은아 연구원은 “고성장에도 불구하고 수익성이 뒷받침되지 못하는 플랫폼 기업들이 IPO나 자금조달에 실패하면서 경영권을 매각하는 사례가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며 “유니콘 스타트업인 유통 플랫폼 마켓컬리와 오아시스는 기업가치가 급락하면서 IPO를 철회했고 이에 따른 현금 유동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충분한 자금을 보유한 대형 사모펀드 운용사들은 경기침체로 가치가 하락한 기업 매물을 중심으로 공격적 투자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며 “ PEF는 경기 하락장의 저평가 된 기업을 매입 후 기업 가치 높여 이익을 극대화하다보니 일반적으로 침체기에 사모펀드가 투자한 상품의 수익률 높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기관투자자(LP)의 출자금 회수를 위한 방안으로 세컨더리 펀드가 부상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인 블랙스톤은 지난 1월 투자자 및 사모펀드 주간사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250억달러 규모의 세컨더리 펀드를 조성한 바 있다.

고 연구원은 “기존 PEF가 보유한 지분을 인수함으로써 초기 비용 투자로 발생하는 마이너스 수익률 구간을 피할 수 있어 투자회수기간이 상대적으로 짧고 수익률이 안정적인 편”이라며 “LP의 출자금 회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중간 회수 차원에서 세컨더리 전략을 추구하는 GP 주도의 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출처=하나금융경영연구소)
(출처=하나금융경영연구소)

대형사로의 자금 쏠림 현상이 지속되는 만큼 중소형 운용사는 CO-GP(공동운용사) 결성으로 트랙레코드를 축적, 특정 지역 및 산업의 전문 역량을 강화하며 기회를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조언이다.

고 연구원은 “사모운용사는 투자 대상 및 사업 다각화 등 차별화된 시장 접근이 필요하다”며 “고금리·고물가 경기 지속에도 불구하고 대형 사모운용사들은 조 단위 블라인드펀드를 결성, 대형사간 바이아웃 매물 확보를 위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형 사모운용사는 Co-GP(공동업무집행조합원) 결성을 통해 트랙레코드를 축적하고 떠오르는 특정 지역 및 산업의 틈새시장을 공략할 필요가 있다”며 “개인투자자도 참여할 수 있는 일반 사모펀드 진출로 고액자산가와 수백조원에 달하는 퇴직연금 시장 등의 자금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떠나자” 코로나 엔데믹 시대…포텐 터진 ‘해외여행’
  • 성공한 CEO들의 격이 다른 '덕질' [이슈크래커]
  • 테슬라 주가 1년 전으로 복귀…‘매도’ vs ‘보유’ 고민 깊은 서학개미
  • 나영석PD “‘1박 2일’ 인턴, 재벌 3세 있었다…현재는 기업 부회장”
  • ‘日 국민 여동생’ 히로스에 료코, 유명 셰프와 불륜 스캔들
  • “쥴리 접대 받았다”…경찰, ‘쥴리 의혹’ 제기 안해욱씨 영장 신청
  • “후쿠시마 오염수 희석해 마시겠다” 국내 약대 교수 언급한 까닭은
  • 정유정 고교 졸업사진 공개…동창들 “항상 커튼 뒤에 있던 친구”
  • 오늘의 상승종목

  • 06.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265,000
    • +0.98%
    • 이더리움
    • 2,450,000
    • +0.49%
    • 비트코인 캐시
    • 148,100
    • +0.54%
    • 리플
    • 691.7
    • +1.05%
    • 솔라나
    • 24,940
    • -2.2%
    • 에이다
    • 433.3
    • +0.63%
    • 이오스
    • 1,172
    • +2.81%
    • 트론
    • 101.9
    • +0.59%
    • 스텔라루멘
    • 115.7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9,960
    • +0.33%
    • 체인링크
    • 7,945
    • +0.25%
    • 샌드박스
    • 647.6
    • -0.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