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세계 최고의 선수를 벤치에”…호날두 여친, 포르투갈 감독에 저격글

입력 2022-12-08 08: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연인이 월드컵 16강전에서 호날두를 선발로 기용하지 않은 페르난도 산토스 감독을 저격하는 글을 올렸다.

포르투갈 축구 대표팀은 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스위스를 6-1로 누르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신예 공격수 곤살루 하무스(21?벤피카)였다. 호날두 대신 출전했던 하무스는 이날 첫 월드컵 해트트릭의 주인공이 됐다.

후반 28분 교체 투입된 호날두는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후반 38분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후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경기 후엔 포르투갈 선수들이 8강 진출의 기쁨을 나눌 때 호날두가 혼자 자리를 떴다는 외신 보도도 이어졌다.

호날두의 연인 조지나 로드리게스는 경기 직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포르투갈의 8강 진출을 축하하면서도 “90분 동안 세계 최고의 선수가 뛰는 모습을 즐기지 못해 아쉽다”라며 “팬들은 계속 그(호날두)의 이름을 외치고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산투스 감독이 신과 손을 잡고 그 뜻에 따라 우리에게 하룻밤 감동을 선사해주길 바란다”라며 다음 경기에서 호날두의 선발 출전을 요구했다.

이에 스페인 매체 ‘아스’는 “조지나가 산토스 감독에게 다트를 던졌다”며 “호날두와 감독 간의 불편한 기류가 지속되며 포르투갈 선수단은 문제가 있는 환경과 맞닥뜨리게 됐다”고 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11:5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53,000
    • -0.88%
    • 이더리움
    • 2,094,000
    • -1.32%
    • 비트코인 캐시
    • 166,800
    • -2.63%
    • 리플
    • 505
    • -0.47%
    • 솔라나
    • 29,160
    • -3.48%
    • 에이다
    • 495.6
    • -1.67%
    • 이오스
    • 1,373
    • -2.76%
    • 트론
    • 84.78
    • +1.45%
    • 스텔라루멘
    • 115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200
    • -1.36%
    • 체인링크
    • 9,095
    • +0.06%
    • 샌드박스
    • 1,055
    • -6.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