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장쩌민 전 中주석 조문…"양국 관계 발전 큰 기여…깊은 애도"

입력 2022-12-02 16: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분향소 찾아
尹 "후대가 이어 한중관계 발전시켜가자"

▲1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고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 (연합뉴스)
▲1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고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고(故) 장쩌민 전(前) 중국 국가주석을 조문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분향소를 찾아가 조문했다. 중국 측의 방침에 따라 조문단을 보내지 않는 대신에 직접 분향소를 찾아 애도의 뜻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헌화와 묵념으로 장 전 주석을 추모한 뒤 싱 하이밍 주한중국대사에게 “작년 노태우 전 대통령, 올해 장쩌민 전 주석까지, 한 중 두 나라 간 다리를 놓은 분들이 세상을 떠나셨다. 이제 후대가 잘 이어서 (한중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라고 말했다고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에 싱 하이밍 대사는 “한중 관계를 보다 진전시키도록 많이 도와달라”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한중 수교를 비롯해 양국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장쩌민 前 중국 국가주석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과 중국 국민에게 깊은 애도와 추모의 뜻을 표합니다’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조문에 앞서 전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앞으로 1992년 한중수교를 포함한 고인(장 前 주석)의 기여를 평가하고, 우리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유가족과 중국 국민에게 애도의 뜻을 전하는 조전을 보냈다.

장 전 주석은 지난달 30일 96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주한중국대사관은 1일 장 전 주석 빈소와 조문록을 마련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33,000
    • +0.42%
    • 이더리움
    • 2,007,000
    • +0.15%
    • 비트코인 캐시
    • 170,400
    • +1.31%
    • 리플
    • 513.9
    • +0.19%
    • 솔라나
    • 30,620
    • -0.16%
    • 에이다
    • 478.5
    • +0.99%
    • 이오스
    • 1,399
    • +3.25%
    • 트론
    • 79.48
    • +2.67%
    • 스텔라루멘
    • 116
    • +0.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500
    • +1.74%
    • 체인링크
    • 9,200
    • +4.49%
    • 샌드박스
    • 932.8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