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화물연대에 "업무중단 끝내고 위기 극복에 힘 모아달라"

입력 2022-12-02 08:3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사태 관련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 위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집단 운송 거부에 나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를 향해 “업무중단을 끝내고 경제위기 극복에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윤 대통령은 1일 밤 페이스북에 “화물 연대의 집단 운송거부의 영향까지 반영되면서 11월 수출은 전년 대비 14% 감소했고 11월 무역수지는 70억1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10여 년 전 우리는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아 12위였던 수출 규모 순위를 7위까지 끌어올렸다”며 “위기를 맞았지만, 전열을 정비하고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에서 완전히 벗어나기도 전에 인플레이션과 에너지 위기가 세계 경제를 짓누르고 있다”며 “지금의 글로벌 복합위기 역시 수출 증진으로 정면 돌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수출전략회의’에서 민간, 공기업, 금융기관, 정부 관계자 모두가 하나가 돼 수출증진을 위해 전력을 다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저와 정부는 우리의 기업들이 세계 전역에서 뛸 수 있도록 수출 전략 하나하나 꼼꼼히 챙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대한민국 모두의 노력은 반드시 그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한파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정부는 오늘부터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 기간에 들어갔다”며 “전력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수급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공공분야를 중심으로 전력 수요를 엄격히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루이비통 회장의 이유 있는 한국 사랑…“한국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난다?”
  • 일본서도 외면받는 후쿠시마 수산물…한국에 진짜 들어올까
  • '믿보배' 전도연·설경구의 킬러 액션···넷플릭스 '길복순' 제작보고회 현장 [영상]
  • 아르헨 신문 추천 ‘꼭 알아야 할 한국 배우 10명’
  • 하락장에도 ‘이천·강릉’은 올랐다···이유는 일자리ㆍ교통?
  • '첫 민간발사체 성공’ 김수종 이노스페이스 대표 "내년 상장ㆍ상업 발사 목표"
  • 반도건설, 미국 LA에 한국식‘K-주택’ 1000가구 수출
  • 애플페이 출시 첫 날부터 흥행…오전에만 17만 명 등록
  • 오늘의 상승종목

  • 03.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732,000
    • -1.9%
    • 이더리움
    • 2,311,000
    • -2.73%
    • 비트코인 캐시
    • 168,700
    • -5.96%
    • 리플
    • 511.7
    • +0.35%
    • 솔라나
    • 28,930
    • -6.62%
    • 에이다
    • 444.9
    • -2.61%
    • 이오스
    • 1,511
    • -1.95%
    • 트론
    • 87.09
    • -1.49%
    • 스텔라루멘
    • 114.9
    • -1.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6,710
    • -4.46%
    • 체인링크
    • 9,180
    • -3.32%
    • 샌드박스
    • 842
    • -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