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손석구, "나를 추앙해요" 엇갈린 반응 알아…"이슈될 줄 몰랐다"

입력 2022-11-30 22: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출처=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배우 손석구가 ‘나의 해방일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30일 방송된 tvN ‘유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손석구가 게스트로 출연해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날 손석구는 “작품에서 가장 신경 쓴 게 구 씨의 의상이었다. 검은 봉지를 들고 다니는 건 원래 설정이었다. 심지어는 포스터에도 봉지를 들고 다닌다”라며 “그 친구가 많이 힘든 캐릭터였다. 자기혐오에 가득 찬 캐릭터”라고 운을 뗐다.

이어 드라마의 최고 유행어 ‘나를 추앙해요’에 대해 “초반에 조금 반응이 많이 갈렸던 거로 안다. 저는 하나도 거부감이 없었다”라며 “얼마나 외롭고 힘들었으면 사랑으론 안되고 추앙을 받아야 인생이 채워질까. 미정이가 정말 힘들었구나, 하고 넘어갔지 이렇게 이슈가 될지 몰랐다”라고 회상했다.

손석구는 “그게 유명해지다 보니 ‘범죄도시2’ 무대인사 다닐 때 추앙으로 시작해서 추앙으로 끝났다 사실 제 대사도 아니었는데 안 할 수도 없었다”라며 “다른 작품 홍보하러 갔는데 이렇게 해도 되나 싶다가도 반응이 좋으니 저도 나중엔 즐겼다”라고 덧붙였다.

‘나의 해방일지’ 이후 손석구는 전국의 여성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으며 드라마를 집필한 박해영 작가 역시 “그의 연기에 앞도 당했다. 내가 쓴 글의 경기를 뚫고 나간 배우”라고 극찬했다.

이에 대해 손석구는 “저는 정말 기분이 너무 좋았다. 작가님을 대본 읽기 한 날 처음 뵀다. 그래서 작가님이 어떻게 보였을지 궁금했다. 그래서 그 이야기를 들었을 때 남다르게 좋았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손석구는 “‘나의 해방일지’는 다시는 못 가는 좋은 곳에 여행 다녀온 느낌이다. 배우라는 직업을 평생 할 수 있을까 한계를 느끼고 있었는데, ‘해방일지’ 현장에서 그걸 봤다”라며 “거기 모인 사람들은 정말 열심히 한다. 다 같이 뭔가 집중하고 있는 느낌이 좋다. 진짜보다 진짜 같은 글을 쓰시는 작가님과 저를 방생해주셨던 감독님 덕분에 나만의 방식으로 나만의 색깔을 내며 진짜 빛났던 한때 같다”라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33,000
    • +0.55%
    • 이더리움
    • 2,012,000
    • +0.35%
    • 비트코인 캐시
    • 169,800
    • -0.12%
    • 리플
    • 521.1
    • +1.62%
    • 솔라나
    • 30,940
    • +1.74%
    • 에이다
    • 498.1
    • +4.86%
    • 이오스
    • 1,401
    • +1.74%
    • 트론
    • 80.13
    • +3.23%
    • 스텔라루멘
    • 117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600
    • +1.37%
    • 체인링크
    • 9,360
    • +4.06%
    • 샌드박스
    • 953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