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손흥민 향한 악플에…외신들 “메시처럼 국대 은퇴하면 어쩌려고”

입력 2022-11-30 20: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연합뉴스
▲연합뉴스

‘캡틴’ 손흥민을 향한 악성 댓글이 도를 넘어선 가운데, 외신들이 “자제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29일 중국의 소후닷컴은 “과거 류샹에게 있었던 일이 현재 손흥민에게도 벌어지고 있다”며 “안와골절상으로 마스크까지 쓰고 출전했는데, 단지 패했다는 이유로 그의 투혼은 무시당하고 공격받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중국의 육상스타 류샹(劉翔)은 국민적 관심 속에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했다. 하지만 부상을 당하면서 기권했다. 그러자 중국 네티즌들은 그에게 악플을 퍼부었다.

이 매체는 더 나아가 “손흥민이 리오넬 메시처럼 대표팀 은퇴를 선언할 수도 있다”라며 “2016년 남미축구선수권 대회에서 아르헨티나가 칠레에 패하자 네티즌들은 메시를 공격했고, 이에 화가 난 그는 대표팀을 그만뒀다”고 걱정했다.

베트남의 한 매체는 한국 네티즌들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상세히 보도하며 “광적인 이 팬들은 손흥민의 부진한 경기력을 탓하며 ‘속도가 느리고 무능하다’는 비판까지 내놓았다”고 비판했다.

앞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H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1차전 우루과이전에서 풀타임 그라운드를 누빈 손흥민은 이날도 선발로 출전했다. 그는 시작부터 측면 공격을 쏟아냈고, 동료와의 연계 플레이를 통해 상대 진영 깊숙한 곳까지 침투했다.

부상 속에서도 헤딩을 시도하며 투혼을 펼쳤지만, 결국 2차전에서도 유효 슈팅을 만들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속상한 손흥민은 결국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고개를 떨궜다.

문제는 그 이후였다. 석패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손흥민의 SNS에는 “가나전 워스트”, “차라리 경기 안 나오는 게 더 나았다” 등의 악플이 달렸다.

물론 일부 악성 누리꾼의 의견이다. 대다수의 팬은 “우리 대표팀 주장인 것만으로도 너무 고맙고 부상 없이 끝난 것만으로도 고맙다”며 그를 응원했다.

손흥민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고생을 많이 했는데 결과가 이렇게밖에 안 나와 미안하고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가득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한국은 다음 달 3일 0시 같은 경기장에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한국이 16강에 오르기 위해선 포르투갈을 무조건 이긴 뒤 가나-우루과이전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 홀로 선 검찰 포토라인 “尹독재정권, 법치주의·헌정질서 파괴” [영상]
  • ‘방탄소년단’ 슈가, 10년 전 ‘막창왕’ 창업 불가…“본업 이렇게 잘할 줄은”
  •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컴백 첫날 앨범 186만장 팔았다
  • 산케이 “日, 한국 수출규제 완화 검토…징용 배상 해법 본 뒤 결정”
  • 휘발유 L당 7.2원 오르고 경유 10.4원 내려…가격차 80원으로 좁혀져
  • ‘18번홀 벙커샷 이글’ 임성재, PGA 공동 4위로 껑충
  • 메시, 내년 미국서 코파아메리카 트로피 입맞출까
  • [날씨] ‘주말 강추위’ 토요일 낮에도 영하권…일요일 낮 영상권 회복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11,000
    • +0.63%
    • 이더리움
    • 2,001,000
    • +1.21%
    • 비트코인 캐시
    • 168,200
    • -0.18%
    • 리플
    • 516.6
    • +1.23%
    • 솔라나
    • 30,760
    • +3.22%
    • 에이다
    • 485
    • +2.62%
    • 이오스
    • 1,380
    • +0%
    • 트론
    • 79.13
    • +0.36%
    • 스텔라루멘
    • 117.3
    • +2.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64%
    • 체인링크
    • 9,275
    • +2.43%
    • 샌드박스
    • 946.5
    • +4.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