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전 골 넣었다는 호날두, 거짓말”…공인구 ‘알릴라’가 말했다

입력 2022-11-30 15: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호날두의 머리를 스쳐 지나가는 페르난드스의 골(연합뉴스)
▲호날두의 머리를 스쳐 지나가는 페르난드스의 골(연합뉴스)

포르투갈 대표팀 주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우루과이전에서 정말 골을 넣었을까. 신기술이 집약된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릴라’는 이 질문에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논란이 된 장면은 29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연출됐다.

후반 9분 왼쪽에서 공을 잡은 브루누 페르난드스가 중앙으로 크로스를 감아올렸고, 골대를 향해 날아가는 공에 호날두가 머리를 밀어 넣었다. 호날두는 득점이 터지자마자 오른손을 높이 치켜들어 하늘을 가리킨 채 코너로 달려가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는 흥분한 표정으로 크로스를 올려준 페르난드스에게 안겼고, 동료들에게 어서 오라고 손짓했다. 이후에는 관중석을 향해 두 손을 불끈 쥐며 기쁨을 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FIFA는 비디오 판독을 통해 해당 골은 호날두가 아닌 페르난드스가 넣었다고 공표했다. 자신이 넣지도 않은 골에 세리머니를 하며 포효한 호날두에게는 비판 여론이 이어졌다.

하지만 호날두는 경기가 끝난 후 자신의 이마에 공이 닿았다고 주장했다. 호날두의 절친한 친구인 영국 방송인 피어스 모건은 “(호날두가) 자기 이마에 공이 닿았다고 했다”고 전했다. 골의 주인인 페르난드스 역시 경기 후 인터뷰에서 “나는 그(호날두)에게 패스하고 있었다. 호날두가 공을 터치한 것 같았다”고 했다.

▲호날두의 헤딩에 반응하지 않는 알릴라 센서(왼쪽 하단 그래프)(사진제공=아디다스)
▲호날두의 헤딩에 반응하지 않는 알릴라 센서(왼쪽 하단 그래프)(사진제공=아디다스)
호날두의 반박에 논란이 확산하자, 결국 공인구를 만든 아디다스가 입을 열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호날두는 공에 닿지 않았다’이다. 아디다스는 어떻게 이 사실을 알았을까. 카타르 월드컵의 공인구인 ‘알릴라’ 안에는 500㎐ 관성측정센서(IMU)가 탑재돼 있다. 이 센서는 공의 물리적 접촉을 초당 500회 빈도로 측정해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센서를 바탕으로 하는 ‘커넥티드 볼 테크놀로지’는 FIFA가 3년간 개발한 반자동 오프사이드 판독 기술(SAOT)이다.

아디다스는 성명을 내고 “공인구 ‘알릴라’에 내장된 기술을 사용하여 호날두가 공에 접촉하지 않았다는 걸 입증할 수 있다. 측정 결과 (호날두의 헤딩 시도에) 진동이 없었다. 공 내부의 센서를 사용하면 매우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며 호날두의 ‘노골’을 강조했다.

아디다스가 공개한 그래프를 보면 페르난드스가 볼을 감아올리는 순간, 파동이 일어난다. 하지만 호날두가 헤딩을 시도할 때는 잔잔하다.

카타르 문화와 건축, 국기 등에 영향을 받은 ‘알릴라’는 전통 진주를 연상하게 하는 무지갯빛을 띠고 있으며, 폐기물을 재활용해 친환경적으로 제작됐다. ‘알릴라’의 센서는 앞서 21일(한국시간)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선제골로 기록될뻔한 에콰도르의 오프사이드를 판독해내기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03,000
    • -0.35%
    • 이더리움
    • 2,089,000
    • +0.92%
    • 비트코인 캐시
    • 167,500
    • -1.18%
    • 리플
    • 504.6
    • +0.74%
    • 솔라나
    • 29,320
    • +0.48%
    • 에이다
    • 494.8
    • +1.06%
    • 이오스
    • 1,376
    • -0.51%
    • 트론
    • 84.39
    • +2.66%
    • 스텔라루멘
    • 115.1
    • +0.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400
    • +0.09%
    • 체인링크
    • 8,940
    • +0.96%
    • 샌드박스
    • 1,050
    • +15.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