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美서 역대 최고 실적 전망…IRA가 향후 관건

입력 2022-11-24 15: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제네시스 포함 신차시장 점유율 11%
토요타 10년 앞서 점유율 두 자릿수
강(强) 달러 기조 속, 수출 물량 확대
전기차 판매 테슬라 이어 2위에 올라
인플레이션 감축법 시행 여부가 관건

▲현대차와 기아, 제네시스가 올 한해 미국 현지 신차시장 점유율 11%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1986년 현대차가 미국에 첫 진출한 이후 최대치다.  (사진제공=HMMA)
▲현대차와 기아, 제네시스가 올 한해 미국 현지 신차시장 점유율 11%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1986년 현대차가 미국에 첫 진출한 이후 최대치다. (사진제공=HMMA)

현대차그룹이 올 한해 역대 최대 시장 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23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은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올해 '최고의 한 해'를 예약했다”며 “현대차와 기아, 제네시스를 모두 포함해 미국 신차 시장 점유율 11%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했다. 점유율 11%는 1986년 현대차를 시작으로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진출한 이후 36년 만에 최대치다.

두 자릿수 점유율을 달성하는 데 걸린 36년도 이례적이다. 이는 일본 토요타보다 약 10년이 빠른 기록이기도 하다.

특히 부가가치와 상대적인 마진율이 높은 데다 미래 성장 동력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전기차 부문의 약진이 큰 힘을 보탰다. 현대차는 3분기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제네시스 GV70 전기차를 제외하면 100% 한국생산 수출분이 일궈낸 실적이다.

미국 소비자 전문매체 컨슈머리포트의 ‘제이크 피셔’는 CNBC의 관련 보도를 통해 “현대차와 기아차가 처음 미국에 들어왔을 때는 단지 값이 싸다는 평가만 받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가성비가 좋은 차에서 이제는 매우 경쟁력 있는 차로 올라섰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 들어 강(强)달러 기조가 지속한 가운데 적극적인 수출 물량 대응에 나선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도 이어진다. 올해 국내 완성차는 전체 생산의 69%를 수출 시장으로 보냈다. 전년 대비 35% 이상 급등한 환율 효과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셈이다. 예년 수출 비중은 40%대였다.

반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은 향후 2년간 전기차 부문에서 현대차그룹의 발목을 잡을 것으로 우려된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 현지에서 생산한 전기차에 한해 세액공제 형태의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국내 생산 전기차가 미국에 수출될 경우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되는 셈이다.

현대차그룹은 2025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삼았던 현지 전기차 전용공장 준공을 앞당겨 2024년 하반기 양산을 준비 중이다. 나아가 우리 정부와 함께 IRA의 한시적 유예 등을 촉구하고 있다.

앞서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지난달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기공식에서 CNBC와 인터뷰를 하고 세액공제 제외와 관련해 “단기적으로 IRA는 고객들의 선택에서 우리에게 다소 제약을 가져올 것”이라면서도 “장기적으로 매우 견고한 계획을 하고 있다. 우리는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만수르 가문, 세계 최고 갑부 가족 등극…미국 월마트 가문 제쳐
  • 울산서 곰 3마리 탈출…사육농장 60대 부부 숨진 채 발견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준비중 / 20분지연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99,000
    • +1.55%
    • 이더리움
    • 1,702,000
    • +3.09%
    • 비트코인 캐시
    • 149,000
    • +1.92%
    • 리플
    • 524.8
    • +2.18%
    • 솔라나
    • 18,230
    • +1%
    • 에이다
    • 418.2
    • +0.82%
    • 이오스
    • 1,327
    • +1.38%
    • 트론
    • 72.48
    • +1.96%
    • 스텔라루멘
    • 114.1
    • +1.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000
    • +4.3%
    • 체인링크
    • 9,300
    • +1.09%
    • 샌드박스
    • 789.1
    • +1.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