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정섭 한성크린텍 대표 “초순수 생산, 국산화를 넘어 친환경까지”

입력 2022-11-23 16: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정섭 한성크린텍 대표가 23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22’에서 초순수실증플랜트 모형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제물주간은 우리나라의 물 분야에 대한 위상을 높이고 물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 시작된 국내 최대 규모 물 분야 전시회·포럼으로, 코로나19로 3년 만에 다시 개최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이정섭 한성크린텍 대표가 23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22’에서 초순수실증플랜트 모형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제물주간은 우리나라의 물 분야에 대한 위상을 높이고 물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 시작된 국내 최대 규모 물 분야 전시회·포럼으로, 코로나19로 3년 만에 다시 개최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초순수를 만들면 폐수가 많이 나옵니다. 저희는 최대한 재이용할 것을 찾아서 환경에 악영향을 덜 미치려고 노력합니다.

이정섭 한성크린텍 대표는 23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한민국 국제 물 주간 2022’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정섭 대표는 “환경오염이 문제가 되는 만큼 초순수를 만드는 과정에서 나오는 폐수를 다시 쓰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초순수(Ultra Pure Water)는 일반 물속에 있는 무기질ㆍ박테리아ㆍ미생물ㆍ용존가스 등을 제거한 고순도 물이다.

반도체는 작은 먼지ㆍ세균에도 민감하다. 반도체 생산에 꼭 필요한 초순수의 품질이 높을수록 반도체의 수준도 높아진다. 반도체를 주력으로 생산하는 한국에 초순수는 매우 중요한 품목이다.

문제는 초순수 생산 기술을 일본에 의존하고 있다는 점이다. 2019년 일본이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이유로 무역 제재를 했을 때 한국 반도체 시장에 대한 우려가 나왔던 이유도 이 때문이다.

특히 한성크린텍은 초순수 및 산업용 수처리 전문기업으로 초순수 생산의 국산화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정부의 ‘고순도 초순수 실증 플랜트’ 국책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것이 한 예다. 이 대표는 지난해 11월 경북 구미에 있는 SK실트론 생산공장에서 열린 관련 사업 착공식에 참석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최근 10년간 초순수 생산설비 시공실적은 2170억 원 규모로 이미 기술력은 충분하다”며 “빠른 시간 내 설계부터 시공까지 모든 단계를 국산화해 기술 자립을 이루고 국가 물 산업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산화를 넘어서 친환경까지 나아가는 것 역시 또 다른 목표 중 하나다. 한성크린텍은 지난 5년간 초순수 기술 국산화와 폐수 재활용 처리 R&D에 170억 원을 투자했다.

그는 “34년째 물 사업을 하고 있다”며 “중소기업이라도 기술력에서 자부심을 느끼고 있는 만큼 물 산업 혁신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엔코퍼레이션의 자회사 한성크린텍은 10월 24일 신한투자증권을 기업공개(IPO) 대표 주관사로 선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NASA "미국 민간 탐사선, 반세기만에 첫 달 착륙 성공"
  • 엔비디아 ‘어닝서프라이즈’…하루 16.40% 폭등하며 시총 368조 증가
  • ‘전공의 응원 이벤트’ 등장…“의사 선생님들 응원합니다”
  • 박수홍, "난임 원인은 나…살아남은 정자 몇 없어" 뜻밖의 고백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729,000
    • -0.52%
    • 이더리움
    • 4,094,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370,700
    • +1.17%
    • 리플
    • 754
    • +1.21%
    • 솔라나
    • 141,100
    • -0.49%
    • 에이다
    • 811
    • +0.25%
    • 이오스
    • 1,125
    • +5.53%
    • 트론
    • 191
    • -1.04%
    • 스텔라루멘
    • 161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800
    • -0.1%
    • 체인링크
    • 25,360
    • +2.01%
    • 샌드박스
    • 715
    • +4.23%
* 24시간 변동률 기준